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씨엔블루’ 이종현, 정준영과 몰카 공유…“형 빨리 여자 좀” 충격 메시지

(출처=SBS)
(출처=SBS)

가수 최종훈, 용준형에 이어 ‘씨엔블루’ 이종현 혁시 정준영 단톡방의 멤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SBS ‘8시 뉴스’에서는 불법 성관계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과 함께 단톡 방에 있었던 연예인 최종훈, 용준형, 이종현을 추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은 2016년 단체 대화방에 잠든 여성 사진을 올린 뒤 해당 여성에 대해 부적절한 대화 내용을 나눴다. 또한 다른 이들과 함께 공유되는 불법 촬영 영상을 시청했다.

이 방에는 이종현도 있었다. 최종훈과 용준형과 달리 이종현은 지금까지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채 ‘연예인 이 씨’로만 지칭되었다.

이종현은 정준영과 단체방 또는 개인방을 통해 동영상을 주고받았고 “여자 좀 빨리 넘겨라”, “어리고 착한 X 없냐. 가지고 놀기 좋은” 등의 여성 물건 취급하는 발언을 서슴없이 남겼다.

한편 이종현과 최종훈은 FNC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특히 이날 소속사는 공식 입장을 통해 최종훈의 FT아일랜드 탈퇴 및 연예계 은퇴 사실을 알린 가운데 이종현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