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황교안 “박근혜 최대한 도왔다”…‘배신’ 친박 일각 주장 반박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을 탄핵 당시 홀대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며 적극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생각) 했다”고 밝힌 뒤 박 전 대통령 탄핵국면에서의 특검 수사를 언급했다.

황 전 총리는 “실제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일 때 1차 수사를 마치니 특검에서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었다”며 “그때 제가 볼 땐 수사가 다 끝났으니 이 정도에서 끝내야 한다고 봐서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의 최근 방송 인터뷰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유 변호사는 지난 7일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발부된 2017년 3월 31일부터 수차례에 걸쳐 교도소 측에 대통령의 허리가 안 좋으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달라고 부탁을 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 전 총리에 대해 서운함을 토로했다.

유 변호사의 인터뷰 이후 박 전 대통령의 적극 지지층과 당 일각에선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말도 나왔다.

한편 황 전 총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근대화를 이뤄가는 과정에서 많은 기여를 하셨다. 경제 발전과 국가 발전을 위해서 이 부분을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당대회 일정을 조정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 (다른 후보들의 뜻대로) 제가 양보할 수도 있지만, 당이 정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사실상 2·27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36,000
    • +0.93%
    • 이더리움
    • 200,200
    • +0.7%
    • 리플
    • 387
    • -0.25%
    • 라이트코인
    • 93,500
    • -0.79%
    • 이오스
    • 6,260
    • -0.23%
    • 비트코인 캐시
    • 348,500
    • -1.27%
    • 스텔라루멘
    • 138
    • -1.42%
    • 트론
    • 29.9
    • -1.32%
    • 에이다
    • 91.3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850
    • -1.3%
    • 모네로
    • 79,450
    • +0.82%
    • 대시
    • 143,5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7,145
    • -0.69%
    • 92.1
    • -3.56%
    • 제트캐시
    • 79,700
    • -0.56%
    • 비체인
    • 10
    • +0%
    • 웨이브
    • 3,601
    • -3.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83
    • +11.03%
    • 비트코인 골드
    • 20,650
    • -1.99%
    • 퀀텀
    • 3,364
    • -2.26%
    • 오미세고
    • 2,259
    • -0.52%
    • 체인링크
    • 1,264
    • -6.37%
    • 질리카
    • 24.9
    • -1.58%
    • 어거
    • 29,180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