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0.3% 불과 대기업, 전체 영업익 61% 차지…경제력 집중 심화

작년 대기업 영업이익 46조 증가…소기업은 6460억 감소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기업 수로는 0.3%에 불과한 대기업이 기업 전체 영업이익의 61%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17년 기준 영리법인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세를 내는 전체 영리법인의 영업이익 가운데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55.7%에서 2017년 61.0%로 확대됐다. 대기업 수는 전체 기업의 0.3% 수준으로 전년과 비교해 큰 변화는 없었다.

대기업의 매출액은 전체의 48.0%를 차지했다. 전체 기업의 99.1%인 중소기업의 경우 영업이익은 전체의 25.1%, 매출액은 37.9%에 불과했다.

0.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중견기업은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각각 13.9%, 14.1%였다.

종사자 1명당 영업이익도 대기업 9000만 원, 중견기업 3000만 원, 중소기업 1000만 원으로 격차가 컸다.

대기업의 실적이 좋았고 소기업의 실적이 악화한 것이 경제력 집중 심화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 중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자산총액 10조 원 이상) 소속회사의 영업이익은 2016년보다 54.8% 증가한 118조6300억 원으로 집계됐다. 기타 대기업의 영업이익은 8.2% 늘어난 58조7120억 원을 기록했다.

이들 대기업의 영업이익은 1년 사이에 46조4140억 원(35.5%) 증가했다. 소기업의 영업이익은 3.2% 줄어든 19조4760억 원을 기록했다.

소기업은 2016년에는 영업이익이 24.0% 늘어 20조1222억 원을 기록했는데 1년 사이에 실적이 악화했다.

중기업의 영업이익은 13.2% 증가한 53조4910억 원, 중견기업의 영업이익은 9.1% 늘어난 40조3230억 원이었다.

업종과 기업 규모를 함께 보면 제조업 중견기업의 매출액이 5.4% 줄었고 운수업을 영위하는 중기업과 소기업의 영업이익이 각각 4.7%, 12.7% 줄었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중견기업과 소기업은 영업이익이 늘었지만, 대기업과 중기업은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제조업, 전기가스업, 건설업을 하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회사의 영업이익은 각각 71.8%, 87.1%, 60.3% 증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37,000
    • +1.42%
    • 이더리움
    • 203,300
    • +1.59%
    • 리플
    • 390
    • +0.77%
    • 라이트코인
    • 94,650
    • +0.58%
    • 이오스
    • 6,320
    • +0.23%
    • 비트코인 캐시
    • 352,300
    • +2.62%
    • 스텔라루멘
    • 139
    • +0%
    • 트론
    • 30.3
    • +0%
    • 에이다
    • 93.2
    • +0.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150
    • -0.65%
    • 모네로
    • 80,100
    • +0.69%
    • 대시
    • 144,000
    • +1.47%
    • 이더리움 클래식
    • 7,240
    • +0.06%
    • 92.9
    • -1.58%
    • 제트캐시
    • 80,250
    • -0.55%
    • 비체인
    • 9.97
    • -1.28%
    • 웨이브
    • 3,685
    • +4.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9
    • +1.35%
    • 비트코인 골드
    • 20,790
    • +1.02%
    • 퀀텀
    • 3,423
    • +0.7%
    • 오미세고
    • 2,301
    • +1.81%
    • 체인링크
    • 1,307
    • +0.84%
    • 질리카
    • 25.5
    • +0%
    • 어거
    • 29,420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