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최태원 SK회장, 악성 댓글 네티즌 일부 고소 취하

(사진제공=뉴시스)
(사진제공=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신과 동거인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에 대해 일부 고소를 취하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이상주 부장판사는 최 회장과 동거인에 대한 악성 댓글을 쓴 혐의로 기소된 김모 씨에게 공소기각 판결을 했다.

김 씨는 2016년 초부터 이듬해 말까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게시된 최 회장 관련 기사에 최 회장과 동거인에 대한 허위 사실을 담은 악성 댓글을 10차례 썼다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최 회장과 동거인은 지난 9월 김씨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이에 재판부는 더 이상의 심리 없이 소송을 종결하는 공소기각 판결을 내렸다.

앞서 최 회장은 2016년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신과 동거인 등에 대해 지속해서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를 추려 경찰에 고소했다. 이들 가운데 사과 여부나 표현의 빈도, 수위 등을 고려해 일부 게시자에 대해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댓글을 단 네티즌 전체에 대해 일괄적으로 고소를 취하할 계획은 없는 것을 알려졌다.

최 회장은 8월 악성 댓글을 쓴 다른 네티즌 김모 씨에 대한 재판에 직접 증인으로 출석, 자신과 가족 등이 당한 정신적 고통을 증언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초 최 회장과 관련한 기사에 5차례 허위 댓글을 단 혐의로 기소된 네티즌은 1심에서 벌금 1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73,000
    • -0.96%
    • 이더리움
    • 263,700
    • -0.82%
    • 리플
    • 385
    • -1.02%
    • 라이트코인
    • 114,300
    • -2.64%
    • 이오스
    • 5,030
    • -0.39%
    • 비트코인 캐시
    • 377,100
    • -1.92%
    • 스텔라루멘
    • 115
    • -0.86%
    • 트론
    • 32.7
    • -0.3%
    • 에이다
    • 91.5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800
    • -3.4%
    • 모네로
    • 99,600
    • -0.49%
    • 대시
    • 166,000
    • +5.06%
    • 이더리움 클래식
    • 7,555
    • +2.71%
    • 101
    • -2.88%
    • 제트캐시
    • 99,450
    • -1.24%
    • 비체인
    • 8.3
    • +5.86%
    • 웨이브
    • 2,269
    • -1.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9
    • +0.67%
    • 비트코인 골드
    • 29,000
    • -0.3%
    • 퀀텀
    • 3,865
    • -0.77%
    • 오미세고
    • 2,009
    • -1.71%
    • 체인링크
    • 4,225
    • -3.62%
    • 질리카
    • 17.8
    • -1.11%
    • 어거
    • 18,440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