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감정평가사협회, 베트남과 토지관리제도 협력 강화 논의

▲베트남 중앙경제관리원 대표단과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한국부동산연구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일곱 번째 베트남 대표단 트란 김 청 단장, 여덟 번째 한국감정평가사협회 김순구 회장, 아홉 번째 한국부동산연구원 임의택 원장(사진=한국감정평가사협회)
▲베트남 중앙경제관리원 대표단과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한국부동산연구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일곱 번째 베트남 대표단 트란 김 청 단장, 여덟 번째 한국감정평가사협회 김순구 회장, 아홉 번째 한국부동산연구원 임의택 원장(사진=한국감정평가사협회)
한국감정평가사협회는 7일 오후 베트남 중앙경제관리원 대표단이 협회(서울시 잠원동 소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대표단은 우리나라의 토지관리제도를 참고해 베트남의 토지행정 및 경제정책을 발전시키기 위한 방향을 모색하고자 협회를 방문했다.

협회는 베트남의 지속가능한 토지경제제도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의 토지관리제도(토지평가, 관리, 조세)에 대한 정보교류와 상호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회는 한국부동산연구원과 함께 대표단에게 △한국의 토지감정평가제도 및 관련 법·제도 △감정평가기법 △공시지가제도에 대한 감정평가사와 협회의 역할에 대해서 소개했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장은 “이번 방문이 베트남의 토지관리제도 발전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향후 베트남 정부와 감정평가 산업 협력모델을 발굴하는 등 상호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