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이콘’ 구준회, “이래라저래라 하지 마” 혐한 논란 키타노 타케시로 팬과 설전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그룹 아이콘의 구준회가 혐한(嫌韓) 논란이 있었던 일본의 영화감독 키타노 타케시에 관해 SNS에 올렸다가 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24일 구준회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토(키타노) 타케시 상 감사합니다. 아이콘의 콘서트에 와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키타노 타케시 감독의 사인을 게재했다.

키타노 타케시는 ‘하나비’, ‘기쿠지로의 여름’을 만든 일본 영화감독이자 희극 배우다. 그는 한국 드라마 ‘겨울연가’가 일본에서 인기를 끌자 “독도를 강탈한 나라의 드라마를 봐야 하나”, “한국 연예인들이 예쁜 건 성형수술 때문” 등 혐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에 네티즌의 비난이 이어졌고 한 팬은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 있다. 관련 글 제발 삭제해달라”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구준회는 “이래라저래라 하지마용~~싫어용”이라는 댓글을 달아 더욱 논란이 됐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되며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