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태풍 야기 경로 中 동쪽 해안 따라 북상…폭염 기세 못 꺾어

(출처=기상청)
(출처=기상청)
제14호 태풍 '야기'가 우리나라를 비껴갈 전망이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0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해상 230km 부근에서 느린속도로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태풍 야기가 중국 쪽으로 방향을 아예 틀어버리면 서울 등 수도권의 폭염 기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 야기 예상 이동 경로는 12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을 지나 13일 오전 3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350km 부근 해상, 14일 오전 3시 중국 칭다오 북동쪽 약 100km 부근 해상, 15일 오전 3시 신의주 북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 16일 오전 3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쪽 약 70km 부근 육상 등이다.

태풍 야기가 13~14일 우리나라 서해를 지나면서 적지 않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태풍 피해도 대비해야 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