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오롱생명과학, 일본 학회서 ‘인보사’ 국내 장기추적 결과 발표

▲유수현 코오롱생명과학 상무가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8 일본세포유전자치료학회(JSGCT) 연례학술대회에서 ‘인보사’의 한국 임상 장기추적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코오롱생명과학)
▲유수현 코오롱생명과학 상무가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8 일본세포유전자치료학회(JSGCT) 연례학술대회에서 ‘인보사’의 한국 임상 장기추적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8 일본세포유전자치료학회(JSGCT) 연례학술대회에서 인보사의 한국 임상 2a·2b·3상 장기추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학회에서 유수현 코오롱생명과학 상무는 중등도 무릎 골관절염환자의 무릎 기능성 및 활동성 평가지수인 IKDC와 통증평가지수인 VAS를 분석한 결과를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2a상에서 인보사 투여 전 대비 투여 후 48개월까지, 2b상 및 3상에서 인보사 투여 전 대비 투여 후 36개월까지 지수 개선이 유의미하게 유지됐다.

3상 장기추적에서는 일상생활에서의 기능성, 통증 및 강직성 평가지수인 WOMAC와 기능성, 통증, 삶의 질 평가지수인 KOOS를 추가로 분석했다. 그 결과 인보사 투여 전 대비 투여 후 36개월까지 모두 유의미한 지수 개선이 유의미하게 유지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임상 3상 피험자들을 3년차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위약 투여군에 참여했던 피험자들(총 81명) 중에서는 6명이 인공관절치환술을 시술받은 반면, 인보사 투여군에 참여했던 피험자들(총 78명) 중에서는 1명만이 인공관절치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 상무는 "인보사 투여가 인공관절치환술을 지연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있는 결과“라며, “앞으로 좀더 장기적인 추적 관찰을 통해서 인공관절치환술 지연 효과에 대해 통계적인 유의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