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노회찬 남긴 유서에는…"드루킹에 금전 받았지만, 청탁성 아니다"

(이투데이)
(이투데이)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 중인 '드루킹' 김 모(49, 구속기소)씨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 당사자인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39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에서 밖으로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노 의원의 외투와 외투 내에서 지갑(신분증)ㆍ정의당 명함ㆍ유서성 글 등을 발견했다.

한편, 노 의원이 남긴 유서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5,007,000
    • +12.7%
    • 이더리움
    • 412,000
    • +12.26%
    • 리플
    • 579
    • +6.23%
    • 라이트코인
    • 163,800
    • +2.11%
    • 이오스
    • 8,800
    • +5.83%
    • 비트코인 캐시
    • 607,000
    • +9.46%
    • 스텔라루멘
    • 174
    • +6.74%
    • 트론
    • 44.1
    • +2.79%
    • 에이다
    • 158
    • +2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5,300
    • +2.49%
    • 모네로
    • 129,600
    • -1.36%
    • 대시
    • 219,300
    • +3.93%
    • 이더리움 클래식
    • 11,390
    • +5.46%
    • 164
    • +2.5%
    • 제트캐시
    • 138,200
    • +4.53%
    • 비체인
    • 10.5
    • +0%
    • 웨이브
    • 3,241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7
    • +2.92%
    • 비트코인 골드
    • 37,470
    • +8.07%
    • 퀀텀
    • 6,815
    • +38.79%
    • 오미세고
    • 3,373
    • +23.23%
    • 체인링크
    • 2,540
    • +3.46%
    • 질리카
    • 26.4
    • +0.38%
    • 어거
    • 28,870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