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맥도날드, 샐러드서 기생충 발견?…미국 일리노이·아이오와주 조사 착수

100명 이상 환자 발생

맥도날드 샐러드에서 나온 것으로 의심되는 기생충에 1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해 미국 일리노이와 아이오와주 보건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고 13일(현지시간) CNN방송이 보도했다.

일리노이주에서는 지난 5월 중순 이후로 90건의 질환이, 아이오와에서는 지난달 말 이후 15건이 각각 보고됐다.

문제의 기생충은 ‘원포자충(Cyclospora)’으로,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하면 감염되며 장 질병을 유발한다. 기생충에 감염되면 증상이 1주일 또는 그 이후에 나타나기 시작할 수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환자는 심한 설사나 장 경련이 나타난다. 식욕 감퇴와 체중 감소, 위경련이나 복통, 현기증 등의 증상도 있다. 구토와 두통, 발열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고 CNN은 덧붙였다.

질환은 수일 또는 수개월간 지속될 수 있으며 증상이 완화했다가 다시 악화하는 일이 반복돼 환자들은 구충제를 먹는 등 치료해야 한다.

일리노이 공중보건국은 해당 질병이 여러 카운티에서 발생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지명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보건국은 성명에서 “초기 조사는 맥도날드 샐러드와 이번 기생충 감염이 관련 있음을 가리키고 있다”며 “환자 중 약 4분의 1이 발병 수일 전 맥도날드 샐러드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5월 중순부터 맥도날드 샐러드를 먹었으며 설사와 피로 등의 증상을 겪은 주민은 보건당국의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아이오와주도 비슷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현재 두 주 보건당국으로부터 상황을 전달받았다”며 “우리는 양상추 공급망을 교체하기 전까지 영향을 받은 매장에서 자발적으로 샐러드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