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거래소, 혁신기업 IPO 활성화 위해 "준비단계부터 컨설팅 지원"

한국거래소가 혁신기업 IPO(기업공개) 활성화를 위해 상장심사 프로세스를 개선한다.

거래소는 9일 혁신기업의 원활한 코스닥상장을 지원하기 위해 상장 준비단계부터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우선 상장청구 예정법인이 요청할 경우, 상장컨설팅과 심사 담당자를 사전에 배정해 상장 장애요인을 조기에 해소하고, 상장심사 결과에 대한 예측력도 높일 계획이다.

상장 심사 과정에서는 프로세스별로 기업, 투자은행(IB)과 원활한 의사소통 체계를 구축하고, 심사 관련 피드백도 강화한다. 향후 애로·건의사항 수렴 절차는 정레화된다.

아울러 우량 코넥스 기업의 원활한 이전 상장을 지원하기 위해 신속 이전기업의 기업 계속성 심사를 면제하되, '현저한 영업악화' 등 필요한 경우에만 진행하기로 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IPO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규제 비용은 절감하고, 기업·IB 등 이용자의 만족도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규제중심의 상장 심사에서 벗어나 시장친화적 심사 체계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