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마켓히어로] 미래테크놀로지 “금융권 보안 넘어 사물인터넷 OTP시장 진출”

OTP 신기술 기반 사업다각화…OTP 솔루션 1등기업 도약

미래테크놀로지는 올해부터 OTP(One Time Passward·일회용비밀번호생성기) 신제품의 매출 증가와 OTP 신기술 기반 사업 다각화로 외형 및 질적 성장을 동시에 이룰 전략이다.

미래테크놀로지는 다우키움그룹 핵심 계열사로 1997년 설립됐다. 네트워크 유통회사로 첫 발을 내디딘 후 2000년부터 금융권에 OTP를 공급하면서 인증·보안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거듭났다.

OTP는 30초 또는 1분 등 정해진 시간에 일회용 패스워드를 사용하는 인증보안시스템이다. 현존하는 보안시스템 중 가장 안전하고 편리한 보안솔루션으로 꼽히고 있다. 탁월한 사용 편의성과 최근 정보보안 시장규모 증대에 따라 국내 OTP 누적 이용자는 2016년 1800만 명에서 2017년 2137만 명으로 증가했다.

미래테크놀로지는 2003년 국내 최초로 시간동기방식 토큰형 OTP를 개발했다. 2007년에는 세계 최초로 시간동기방식 카드형 OTP를 출시하면서 국내 OTP 시장점유율 약 70%를 확보하고 있다.

이 회사는 또 신용카드를 결합한 카드형 OTP를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스마트폰 확대에 따른 모바일 간편결제, 스마트뱅킹 증대에 맞춰 모바일 OTP를 출시했다.

미래테크놀로지의 OTP 핵심 기술은 차별화된 기술로 평가받는다. 자체 알고리즘 기술을 개발해 공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제품보다 보안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보급형 제품과는 달리 주문형 제품으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주요 거래처는 일반기업과 공공시장의 경우, 2012년 말 22개사에서 2017년 말 134개사로 증가했다. 해외 시장에서도 터키, 일본, 인도네시아 등 세계 13개국에 OTP 솔루션을 수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용카드와 결합한 카드형 OTP를 개발해 사용자의 편리성을 높이고 있다. 미래테크놀로지는 OTP의 휴대성 및 사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기존 토큰형 OTP를 카드형으로 새롭게 개발해 출시 5년 만에 30배에 달하는 판매 성장률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카드형 OTP 공급 물량은 82만3000개를 기록해 2016년 32만2000개 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 올해 안으로 RFID를 적용한 카드형 OTP 개발로 교통카드 및 출입통제시스템 등에 이르기까지 적용 범위를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스마트 디바이스 사용 증대에 부합한 스마트 뱅킹 서비스 보안을 책임지는 시큐어 모바일 OTP, 생체인증(FIDO) 기반의 바이오 OTP 외에도 사물인터넷(IoT) 환경에 적합한 차량용 IoT OTP 솔루션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

정균태 미래테크놀로지 대표이사는 “OTP를 연계한 기술 고도화로모든 일상생활에서 사용되는 OTP 솔루션 1등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비밀번호가 활용되는 어떤 분야라도 OTP가 대체돼 안전하고 편리한 핀테크 인프라를 만들고더 나아가 사물인터넷까지도 OTP가 책임질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