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장근석, 4급 판정으로 사회복무요원 대체 복무…양극성 장애 무엇?

배우 장근석이 4급 병역 판정을 받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한다.

장근석의 소속사 트리제이 컴퍼니는 6일 "장근석은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양극성 장애(조울증)' 사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아, 16일 입소 후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게 됐다. 이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2년간 대체 복무할 예정이다"라며 "당일 혼잡 등 많은 분들께 누를 끼치지 않을까 염려되어 이를 알리지 않고 조용히 병역 의무를 이행하려 했으나, 지난 27년간 곁에서 끌어주었던 팬들에게 직접 소식을 전하고 싶다는 본인 의견을 존중해 홈페이지에 직접 인사 글을 올린 후 공식 입장을 전하느라 늦어지게 된 점 양해 바란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장근석은 2011년 대학병원에서 처음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았고 이후 시행된 모든 재신체검사에서 재검 대상 판정을 받아 왔다.

소속사는 이어 "장근석은 '양극성 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그 과정에 후유증을 겪으면서도 본인 스스로 균형을 찾으려 애썼습니다만 만족할 결과를 얻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장근석은 16일부터 사회복무요원 기본 교육을 받은 후 2년간 대체 복무를 시작한다. 어떤 직무를 맡든 책임감을 갖고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극성 장애는 소위 조울증으로 불리며, 기분 장애의 대표 질환 중 하나이다.

조울증은 들뜬 상태인 '조증'과 우울한 기분이 지속되는 '우울증'이 번갈아 가며 나타나며, 조증은 피곤함을 잘 느끼지 않고, 말과 생각의 속도가 빨라지며, 쉽게 짜증을 내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게 대표적 증상이며, 우울증은 이유 없이 슬픔에 잠기거나 눈물을 흘리고 자주 짜증, 화, 불안 등의 감정을 보인다.

조울증에 대한 명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조울증의 치료방법에는 약물치료, 면담치료, 교육 및 사회적 지지 등이 있다. 조울증은 만성적인 질환이므로 일시적으로 증상이 호전되어도 계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