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차 노조간부 업무시간 도박·노사간 술자리는 사실”

현대자동차 일부 노조간부가 업무시간에 도박했다는 내부 고발이 제기된 가운데, 진상조사에 나선 노조 규율위원회가 “간부들이 도박한 게 맞다”고 지적하고 집행부에 강력한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노조 규율위는 16일 ‘집행부 수석과 상집(상무집행위원) 진상조사를 마치며’라는 제목의 대자보에서 “도박 및 회사 측과 술자리 논란을 빚었던 수석부지부장 등 노조간부들이 간부 행동강령과 상집 다짐서를 위배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력한 내부 혁신을 위한 자구책이 요구된다”고 시정을 촉구했다.

규율위는 또 일부 노조간부가 올해 2월 회사 관계자들과 함께 저녁 식사하며 술을 마신 일을 두고 “이유 불문하고 노조간부가 사측과 술자리를 가져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 노조간부 2명은 지난달 대자보를 내고 “일부 노조간부가 상집이 지켜야 할 태도와 덕목을 서약한 다짐서를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공개한 뒤 상집을 사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노조는 노조사무실에서 사행성 내기와 게임 근절, 책임 간부의 공개 사과문 게재, 연루된 간부 엄중 문책, 향후 문제 재발 시 해임 등의 내용을 담은 서약서 작성, 노사 술자리 금지 등의 대책을 내놨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