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공천 개입' 朴, 첫 재판 불출석...재판 파행 예고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이른바 '친박' 의원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사를 하고 경선·공천 과정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66) 전 대통령이 첫 공판에 불참해 재판이 파행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재판장 성창호 부장판사)는 1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후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국선변호인 장지혜(35·사법연수원 44기) 변호사만 출석했다.

성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피고인이 적법한 소환을 받고서도 공판기일에 출석하지 않으면 다시 기일을 정해야 한다"며 "이후 공판기일에도 출석하지 않으면 피고인 없이 궐석으로 재판을 진행하도록 돼있다"고 설명했다. 성 부장판사는 "정식으로 공판 진행할 수 없어서 4월 19일 다시 진행하겠다"고 밝힌 뒤 첫 공판을 마무리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15년 11월부터 2016년 3월까지 4·13 총선 당시 새누리당 지지도가 높은 지역에 친박 인물을 당선시키기 위해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협의해 '친박 리스트'를 작성하는 등 선거운동을 기획한 혐의를 받는다. 더불어 특정 친박 후보자의 출마 지역구를 정하고 경선유세에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은 박 전 대통령은 전날 법원에 '항소 포기서’를 제출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24,000
    • -0.42%
    • 이더리움
    • 196,800
    • -1.69%
    • 리플
    • 380
    • -1.8%
    • 라이트코인
    • 88,450
    • -5.85%
    • 이오스
    • 6,025
    • -3.98%
    • 비트코인 캐시
    • 337,300
    • -2.82%
    • 스텔라루멘
    • 136
    • -0.72%
    • 트론
    • 28.8
    • -4.63%
    • 에이다
    • 86.8
    • -5.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350
    • -3.32%
    • 모네로
    • 78,800
    • -1.5%
    • 대시
    • 141,90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6,815
    • -5.08%
    • 90.3
    • -3.73%
    • 제트캐시
    • 77,650
    • -2.2%
    • 비체인
    • 9.71
    • -2.21%
    • 웨이브
    • 3,522
    • -2.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98
    • +3.31%
    • 비트코인 골드
    • 20,080
    • -2.76%
    • 퀀텀
    • 3,204
    • -5.06%
    • 오미세고
    • 2,183
    • -3.74%
    • 체인링크
    • 1,250
    • -2.26%
    • 질리카
    • 24.3
    • -3.57%
    • 어거
    • 31,750
    • +8.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