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최종구 “하나은행 내부 아니면 확인 어려운 내용...감독기관 권위 바로 세울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감원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할 기반이 마련된 만큼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이 확인되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최흥식 전 원장의 채용비리가 밝혀진다 해도 하나은행의 임원으로 있을 때 일어난 일”이라면서 “알려진 제보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경영진들도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 위원장은 “금감원장이 사임한 것은 채용비리와 관련해 의혹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잘못을 시인하고 책임을 지겠다는 것보다는 조사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된다고 해서 사임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번 조사가 감독 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