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검찰 '국정원 뇌물' 박근혜 재산 추징보전 청구

검찰이 국가정보원에서 받은 특수활동비 36억여 원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로 추가 기소된 박근혜(66) 전 대통령의 재산을 동결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8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추징보전명령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추징보전이란 피고인이 범죄로 얻은 불법 재산을 빼돌릴 상황에 대비해 형 확정 전까지 재산을 사고팔 수 없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법원이 추징보전 명령을 내리면 박 전 대통령은 부동산을 매매·증여할 수 없다. 예금 등 동산 역시 처분이 불가능해진다.

검찰은 지난 4일 박 전 대통령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과 국고손실,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들과 공모해 국정원에서 매달 5000만~2억 원씩 총 36억5000만 원 상당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 요구해 2016년 6월~8월 매달 5000만 원씩 총 1억5000만 원을 이원종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주도록 한 혐의도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기소 직후 유영하(56·사법연수원 24기) 변호사를 재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재판장 성창호 부장판사)가 심리한다. 아직 첫 기일은 잡히지 않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515,000
    • +0.28%
    • 이더리움
    • 154,300
    • +1.04%
    • 리플
    • 350
    • +0%
    • 라이트코인
    • 67,150
    • +1.51%
    • 이오스
    • 4,100
    • +0.61%
    • 비트코인 캐시
    • 188,200
    • +9.6%
    • 스텔라루멘
    • 122
    • +2.52%
    • 트론
    • 25.5
    • +1.59%
    • 에이다
    • 68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700
    • +2.43%
    • 모네로
    • 60,000
    • +2.21%
    • 대시
    • 102,400
    • +1.18%
    • 이더리움 클래식
    • 5,490
    • -0.99%
    • 57.2
    • +4%
    • 제트캐시
    • 62,450
    • +0.4%
    • 비체인
    • 6.79
    • +3.98%
    • 웨이브
    • 3,112
    • +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0.9%
    • 비트코인 골드
    • 14,750
    • +1.44%
    • 퀀텀
    • 2,923
    • +5.1%
    • 오미세고
    • 1,937
    • +10.55%
    • 체인링크
    • 521
    • +1.55%
    • 질리카
    • 22.3
    • +7.21%
    • 어거
    • 16,150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