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84.37
    ▲ 4.32 +0.17%
    코스닥 670.51
    ▲ 11.10 +1.66%

바른정당,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에 “파격적이지만 부작용 우려”

[이투데이 정용욱 기자]

바른정당은 19일 청와대가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한 데 대해 “대단히 파격적인 인사”라고 평가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가 부정부패 척결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이해된다”고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장의 역할이 최순실 게이트의 추가수사와 부정부패 척결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고, 윤 검사의 경력을 볼 때 이러한 직위를 수행할 수 있는 경험과 능력이 검증되었다고 보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 그는 “검찰의 기존 인사시스템을 벗어난 이러한 인사가 윤 검사보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높은 고위 검찰 간부들의 물갈이를 위한 것이라면 과거 정권과 다른 점이 무었이냐”고 반문했다.

윤 검사는 ‘최순실 국정농단’을 수사한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을 맡아 중심축 역할을 담당했다. 또한 서울중앙지검장은 그 특수성상 고등검사장급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이날 윤 검사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은 검찰개혁의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조 대변인은 “파격적인 이번 인사가 또 다른 부작용을 초래하지 않을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