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효성, 조석래 회장 해임권고 취소 소송 2심도 패소

효성이 조석래(82) 회장을 해임하라고 권고한 금융당국의 처분에 불복해 소송을 냈으나 항소심에서도 졌다.

서울고법 행정1부(재판장 최상열 부장판사)는 21일 효성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를 상대로 낸 조사‧감리결과조치 처분 취소소송에서 1심과 같이 원고 패소 판결했다.

증선위는 2014년 7월 분식회계를 이유로 효성에 '조석래 회장과 이상운을 부회장을 해임하라'는 취지의 조사‧감리결과조치처분을 내렸다. 조사 결과 효성은 2005~2013년까지 가공으로 계상되는 기계장치를 실제 기계장치와 같이 장부에 기재하는 방식 등으로 분식회계를 저질렀다. 또 2006년 6월부터 2013년 2월까지 총 17건의 증권신고서에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한 재무제표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효성은 같은 해 10월 증선위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냈다.

앞서 1심은 증선위 처분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분식회계가 적발된 것은 2005~2013년까지이지만 실제로는 1998년 효성물산 합병 당시부터 이뤄진 것으로 그 기간이 상당히 길고 분식회계 규모도 3000억 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또 "효성 주식을 매입한 사람들이 허위 내용이 포함된 재무제표를 믿고 투자를 결정했다"고 봤다.

한편 조 회장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과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에 벌금 1365억 원을 선고받았다. 건강상 이유로 법정 구속은 피했다.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며, 3차 공판준비기일은 다음 달 7일 오후 4시에 열린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