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0.70
    ▲ 3.03 +0.12%
    코스닥 789.38
    ▲ 4.06 +0.51%

나노, 유상증자로 자금 조달…"재무구조 개선 및 생산설비 증설"

[이투데이 최두선 기자]

선택적환원촉매(SCR) 전문기업 나노가 재무구조 개선과 생산설비 증설을 위해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나노는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발행 예정가는 1495원이다.

나노는 이번 유상증자로 조달되는 자금의 대부분을 차입금 상환에 투입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 정책에 발맞춰 생산설비 증설에 사용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로 차입금 상환 및 이자비용 감소로 재무구조를 개선할 계획이다. 현금유동성도 충분하다”며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내년 증가할 수주에 따른 생산설비 투자를 단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촉매의 주요 원재료인 이산화티타늄(TiO2) 가격이 올해 초 오름세로 전환하며 사전 확보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된 자금은 내년 수주를 위한 사전 원부재료 확보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선택적환원촉매(SCR)는 미세먼지와 스모그의 주범인 질소산화물(NOx)을 질소와 수증기로 환원시키는 촉매로 화력발전소, 제철소, 시멘트 공장, 선박 등에 공급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환경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