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값 두 달 연속 ‘약세’ 0.20% 하락…전세 0.09% 상승

입력 2024-02-15 14:00 수정 2024-02-15 14: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4년 1월 전국주택가격동향. (자료제공=한국부동산원)
▲2024년 1월 전국주택가격동향. (자료제공=한국부동산원)

지난달 전국 아파트값이 0.20%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0.15%에 이어 두 달 연속 내림세를 기록한 것이다. 전국적인 집값 내림세가 이어지면서 아파트값 역시 약세를 이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아파트 전셋값은 0.09% 올라 지난해 12월 0.21% 상승 대비 상승 폭이 줄었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월 전국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값은 0.20% 하락을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지난달 0.24% 하락해 전국 평균보다 더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서울은 지난달 –0.17%로 지난해 12월(-0.13%) 대비 0.04%포인트(p) 추가 하락했다. 지난달 인천은 –0.13%, 경기는 –0.31% 등을 기록했다.

아파트값 약세에 전국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등) 가격 역시 약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가격지수는 –0.14%로 지난해 12월(-0.10%) 대비 0.04%p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0.14%→-0.18%)과 서울(-0.07%→-0.12%), 지방(-0.07%→-0.11%) 모두 하락 폭이 커졌다.

지역별로는 서울 강북지역에선 노원구(-0.22%)와 도봉구(-0.17%)는 매수문의 희소한 상황에서 급매물 위주 거래됐다. 성북구(-0.12%)는 삼선‧성북동 주요 단지에서 매물가격 하향 조정이 발생했다.

강남지역에선 송파구(-0.33%)는 문정‧잠실‧가락동 위주로 개발 기대 수요 감소로 하락했다. 강서구(-0.19%)는 가양‧염창‧화곡동 구축 위주로 내림세를 보였다.

지방에선 강원(0.04%)은 동해·삼척시 위주로, 대전(0.01%)은 유성·동구 위주로 상승했다. 반면, 세종(-0.34%)은 아름·다정동 위주로, 대구(-0.31%)는 입주 물량 영향 있는 중·달서구 위주로, 부산(-0.22%)은 부산진·해운대구 위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주택 전셋값은 0.05% 상승해 전월 대비(0.12%) 상승 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23%→0.13%)과 서울(0.25%→0.16%)은 상승 폭이 축소됐다. 지방(0.02%→-0.03%)은 상승에서 하락 전환됐다.

지난달 전국 주택 월세는 전월 대비 상승 폭이 축소됐다. 전국은 0.07% 상승으로 전월(0.09%) 대비 상승 폭이 줄었다. 수도권(0.18%→0.13%)과 서울(0.11%→0.08%) 및 지방(0.02%→0.01%)은 모두 상승 폭이 축소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74,000
    • -1.26%
    • 이더리움
    • 4,926,000
    • -1.3%
    • 비트코인 캐시
    • 620,000
    • -2.9%
    • 리플
    • 683
    • -0.58%
    • 솔라나
    • 208,900
    • -3.55%
    • 에이다
    • 599
    • -2.28%
    • 이오스
    • 962
    • -2.24%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300
    • -2.56%
    • 체인링크
    • 21,710
    • -2.91%
    • 샌드박스
    • 556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