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밤 중 ‘집중호우 영상회의’ 주재…“오늘부터 내릴 비 경각심”

입력 2022-08-15 22: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집중호우 대비를 위한 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밤 9시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영상을 통해 ‘집중호우 대비 및 복구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해 유희동 기상청장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기상과 호우 대비 및 복구 상황을 보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지난주 비가 내린 지역의 지반이 약해져 있기 때문에 오늘부터 내릴 비에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대처하라. 재난은 늘 서민과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와 고통으로 다가온다”며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과 동시에 저수 및 방류시설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통해 똑같은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같은 날 광복절 경축사에서도 “최근 초유의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는 국민들께 큰 피해와 고통을 안겼다. 재난은 늘 서민과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와 고통으로 다가온다. 더 세심하고 철저하게 챙기겠다”며 “국민들의 신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피해 지원과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근본적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의 회의 주재는 이날 저녁부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강한 비가 내린다는 예보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폭우 대비를 긴급지시한 뒤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이 장관에게 최근 폭우 피해가 발생한 충남 부여와 청양 지역 수해복구 상황을 물으며 “부여와 청양지역은 대표적인 농촌 지역으로 영농시설의 피해가 곧 생업기반 상실로 이어지는 만큼 피해조사를 신속히 실시하고, 복구비 지원 등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재민 대피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짚으며 “대피소를 포함한 인근 지역까지 방역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치료제 공급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비하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유 청장에게는 “이상 기상현상과 기록적 폭우가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상예보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며 “국민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주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79,000
    • +0.22%
    • 이더리움
    • 1,665,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147,100
    • +0.41%
    • 리플
    • 516.8
    • +1.73%
    • 솔라나
    • 18,100
    • -0.93%
    • 에이다
    • 416.7
    • +0.24%
    • 이오스
    • 1,335
    • +6.04%
    • 트론
    • 71.52
    • +0.11%
    • 스텔라루멘
    • 113.1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2.33%
    • 체인링크
    • 9,260
    • +0.38%
    • 샌드박스
    • 776.4
    • -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