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힘…정부, 수족관 돌고래 21마리 바다로

입력 2022-08-12 09:43 수정 2022-08-12 16: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드라마 방영 이후 속도

▲국내 수족관 돌고래 사육 현황. (환경운동연합)
▲국내 수족관 돌고래 사육 현황. (환경운동연합)
정부가 수족관에서 사육되고 있는 돌고래 전부를 중장기적으로 바다쉼터로 보내기로 했다. 자폐스펙트럼(자폐증) 가진 변호사가 주인공으로 나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외침을 정부가 받아들이기로 한 것이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11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수족관 돌고래 21마리를 모두 바다로 돌려보내겠다는 계획을 보고했다. 바다 생태계로 보내는 해양 방류 방식은 아니고 바다쉼터를 통해서다.

환경단체에 따르면 현재 수족관에서 사육되고 있는 돌고래는 21마리다. 일본 다이치에서 잡혀 온 큰돌고래 16마리(1마리는 수족관 번식)와 러시아에서 온 흰고래 벨루가 5마리다.

이 중 11마리는 거제씨월드에 있고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 4마리, 한화아쿠아플라넷 제주에 4마리, 한화아쿠아플라넷 여수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각각 1마리다.

해수부는 수족관 돌고래 중 우리 해역에 사는 남방큰돌고래는 해양방류를 준비 중인 비봉이를 끝으로 8마리 모두 바다로 돌려보냈으나 일본과 러시아 해역에 사는 돌고래는 방류 계획만 세우고 실행하지 못했다.

그러다 최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가 방송되면서 상황이 급반전했다. 국내외에서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그 영향으로 수족관 돌고래를 바다로 돌려보내는 데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달 4일 방송된 드라마에서 우영우 변호사는 남자친구인 송무팀 직원 이준호와 한 돌고래 전시체험장 앞에서 '돌고래 전시 중단하고 방류하라', '고래의 집은 수족관이 아닌 넓은 바다'라는 푯말을 들고 시위를 했다.

지난달 7일 방송에서는 우영우 변호사가 이준호에게 "고래에게 수족관은 감옥입니다. 좁은 수조에 갇혀 냉동 생선만 먹으며 휴일도 없이 일 년 내내 쇼를 해야 하는 노예제도예요. 평균 수명이 40년인 돌고래들이 수족관에서 겨우 4년밖에 살지 못합니다. 정신적 스트레스가 얼마나 큰지 아시겠습니까"라고 말했다. 실제로 2009년부터 2021년까지 전국 8곳 수족관에서 모두 37마리의 돌고래들이 폐사했다.

또 강압적인 환경에서 강제로 자유를 빼앗기고 공부만 해야 하는 어린이를 학원 버스로 납치해 같이 놀아준 어린이 해방군 총사령관 방구뽕씨 사건에서는 "수족관에 갇혀 지낸 범고래는 지느러미가 휜다"는 얘기도 한다.

해수부는 우선 흰고래 벨루가 2마리는 내년 하반기에 캐나다 정부가 조성 중인 바다쉼터로 보낼 계획이다. 벨루가는 차가운 해역에서 살기 때문에 남방큰돌고래처럼 우리 해역에 방류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큰돌고래는 우리 해역에 바다쉼터 조성을 통해 수족관에서 해방해주기로 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돌고래 모두 해양 방류를 하면 좋겠지만, 우리 해역에 사는 남방큰돌고래를 빼고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바다쉼터를 통해 수족관보다는 훨씬 나은 환경에서 살게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94,000
    • -0.41%
    • 이더리움
    • 1,878,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65,800
    • -1.54%
    • 리플
    • 669.2
    • -8.8%
    • 위믹스
    • 2,470
    • -0.8%
    • 에이다
    • 636.2
    • -3.8%
    • 이오스
    • 1,673
    • -3.52%
    • 트론
    • 85.56
    • -0.98%
    • 스텔라루멘
    • 163.1
    • -7.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000
    • +3.93%
    • 체인링크
    • 10,980
    • -4.1%
    • 샌드박스
    • 1,221
    • -4.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