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美 '젠더'에 400만 달러 투자…"고성능 레이더 기술 확보"

입력 2022-01-27 11:00

레벨4 이상 자율주행 구현 가능한 레이더 기술 확보 추진…젠더, 이미징 레이더 전문 스타트업

▲2022년 CES에서 관람객들이 첨단 센서가 부착된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컨셉트카 엠비전 투고(M.VISION 2GO)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2022년 CES에서 관람객들이 첨단 센서가 부착된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컨셉트카 엠비전 투고(M.VISION 2GO)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시장 공략을 위해 센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 중인 현대모비스가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고성능 레이더 센서 기술 확보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고해상 이미지를 통해 물체인식 정확도를 대폭 향상할 수 있는 ‘이미징 레이더’ 개발을 위해 이 분야에서 국제 경쟁력을 갖춘 미국의 젠더(Zendar)사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400만 달러다. 기업 차원에서 젠더에 지분을 투자한 곳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다.

자율주행의 3대 핵심기술은 인지, 판단, 제어기술이다. 내외부 상황을 차량이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해 상황에 맞게 제동과 조향 등을 자동 제어하는 것이다. 판단, 제어부문에서 이미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 현대모비스는 인지 부문을 담당하는 센서의 기술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자율주행을 위한 최적의 성능을 구현하고 글로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차원이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에 이르는 자율주행 센서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관련 기술 고도화를 위해 벨로다인, 모셔널(앱티브와의 합작법인) 등과 협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젠더에 대한 전략 투자와 기술 협력을 통해 레벨4 이상 완전 자율주행차량에 최적화한 이미징 레이더 개발에도 나섰다. 기존 레이더와는 차별화된 차세대 레이더로 평가받는 이 기술은 전방과 후방, 코너 등에 있는 레이더에서 얻은 데이터를 중앙처리장치(ECU)에서 통합 신호 처리해 고해상도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특히, 각 레이더가 인식한 데이터를 개별적으로 처리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여러 개의 레이더 센서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통합 활용해 인식 정확도를 대폭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라이다 센서에 필적하는 높은 성능과 합리적인 가격을 통해 자율주행 대중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젠더는 미국 UC버클리 출신의 엔지니어들이 2017년 설립한 회사로, 이미징 레이더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스타트업이다. 독자적인 레이더 퓨전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이미징 레이더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회사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 젠더가 보유한 통합 신호처리 방식의 레이더 퓨전 기술에 현대모비스의 하드웨어 설계, 소프트웨어 통합 개발 역량 등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기술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이미징 레이더는 기술의 확장성도 넓은 편이어서 자동차는 물론 트랙터나 포크레인과 같은 중장비나 로보틱스 등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징 레이더 분야는 현재 시장 생성 초기 단계지만, 향후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랑스 시장조사기관인 욜 디벨롭먼트(Yole Development)에 따르면 자동차 센서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19%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이미징 레이더는 연평균 124%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및 주요 부품사들은 이미징 레이더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개발업체와의 기술 제휴나 전략 투자 등을 통해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김영빈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 상무는 “앞으로도 독자기술 개발은 물론 다양한 원천 기술을 갖춘 글로벌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모빌리티 플랫폼 선도 기업으로의 위상을 높여 나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0: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09,000
    • +1.69%
    • 이더리움
    • 2,606,000
    • +2.04%
    • 비트코인 캐시
    • 253,500
    • +1.28%
    • 리플
    • 540.6
    • +1.25%
    • 라이트코인
    • 91,000
    • +1.22%
    • 에이다
    • 693.2
    • +1.63%
    • 이오스
    • 1,738
    • +2.96%
    • 트론
    • 98.62
    • +2.86%
    • 스텔라루멘
    • 173.5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950
    • +3.18%
    • 체인링크
    • 9,325
    • +2.25%
    • 샌드박스
    • 1,808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