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사고 압수수색 마무리…관련자 과실 규명 본격화

입력 2022-01-21 20:09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발생 엿새째인 16일 사고 발생 아파트에 슬래브와 잔해들이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발생 엿새째인 16일 사고 발생 아파트에 슬래브와 잔해들이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압수수색을 거의 마무리하고, 관련자 과실 입증을 위한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광주경찰청)는 “현산 본사를 비롯한 하청업체 등 다수의 수사 대상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거의 마무리해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먼저 현장소장 A 씨를 입건한 데 이어 현재까지 현산 직원, 감리, 하청업체 현장 소장 등 총 10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실종자 6명 중 1명이 사망한 상태로 수습됨에 따라 이들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와 건축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진행하고, 관련자 과실 입증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경찰은 콘크리트 타설에 사용된 데크 플레이트 공법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두고 데크 플레이트 제작 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데크 플레이트에 문제가 없었는지, 데크 공법에 필요한 안전 조치를 수행했는지 등을 중점으로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산 핵심 관계자의 추가 입건은 상당수의 현산 직원들이 수색ㆍ구조 현장에 투입돼 소환 일정 등이 미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원인 분석은 국토교통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에 의뢰한 상태다. 사조위는 사고 정황과 시공 도면 등을 토대로 콘크리트 공시체 등 붕괴 사고에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이 있는 여러 요인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 구조 작업이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으로 현장 감식을 진행해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수색ㆍ구조 상황이 수사 진행에 다소 제약되지만, 책임자의 과실을 우선 입증하는 데 당분간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908,000
    • -2.84%
    • 이더리움
    • 2,240,000
    • -4.92%
    • 비트코인 캐시
    • 226,100
    • -4.36%
    • 리플
    • 492.8
    • -3.33%
    • 라이트코인
    • 79,600
    • -3.52%
    • 에이다
    • 591.2
    • -4.98%
    • 이오스
    • 1,573
    • -2.3%
    • 트론
    • 101.8
    • -3.05%
    • 스텔라루멘
    • 155.7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550
    • -3.22%
    • 체인링크
    • 8,195
    • -4.49%
    • 샌드박스
    • 1,684
    • -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