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제로] 현대차그룹 5개사, 사업장 전력 100% 재생에너지로

입력 2021-07-26 06:00

지속 가능한 발전과 글로벌 탄소 중립 실현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가 글로벌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바꾼다.

그룹내 현대차와 기아ㆍ현대모비스ㆍ현대위아ㆍ현대트랜시스 등 5사는 7월 중 ‘한국 RE100 위원회’에 가입한다.

RE100은 ‘재생 에너지(Renewable Energy) 100%’를 의미한다. 글로벌 비영리단체와 환경경영 인증기관이 2014년 시작한 캠페인으로, 2050년까지 기업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게 목표다. 6월 말 기준, 벌써 전 세계 310여 개 기업이 동참 중이다.

RE100 회원사는 가입 1년 이내에 중장기 재생에너지 전력 확보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이후 매년 이행 상황도 점검받는다.

현대차그룹 5사는 회사별 여건과 해외 진출 사업장의 에너지 수급 상황에 따라 2040년 이후부터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해 2050년 이전에 목표 조기달성도 추진한다.

5개사를 제외한 나머지 그룹사들도 ‘RE100’의 취지 및 필요성에 공감하고 사업장 내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도 생산단계에서의 재생에너지 활용 및 에너지 사용 절감 기술 도입을 확대 중이다.

2013년 현대차 아산공장에 지붕형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했고, 지난해에는 한국수력원자력과 울산공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설비를 세웠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RE100 가입 선언은 탄소 중립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의지를 명확하게 드러낸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움직임에 함께하고 그 결과를 모든 이해관계자와 나눠 다국적 기업 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 실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37,000
    • +2.73%
    • 이더리움
    • 4,791,000
    • +2.77%
    • 비트코인 캐시
    • 759,000
    • +1.2%
    • 리플
    • 1,363
    • +2.25%
    • 라이트코인
    • 234,100
    • +1.69%
    • 에이다
    • 2,625
    • +0.69%
    • 이오스
    • 5,575
    • +1.83%
    • 트론
    • 124.6
    • +1.47%
    • 스텔라루멘
    • 455.4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900
    • +0.77%
    • 체인링크
    • 32,290
    • +1.6%
    • 샌드박스
    • 909.7
    • +0.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