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1만6000TEU급 6호선 ‘HMM 라온호’ 명명식…다음 달까지 총 8척 투입

입력 2021-05-27 11:10

“선복 부족한 상황에서 수출기업 애로 해소에 도움”

▲친환경·스마트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제원. (사진제공=HMM)
▲친환경·스마트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제원. (사진제공=HMM)

HMM이 1만6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 6호선 ‘HMM 라온호’ 명명식을 27일 개최했다.

‘HMM 라온호’는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된 선박으로 2018년 9월 현대중공업과 계약한 8척의 1만6000TEU급 선박 중 여섯 번째 인도된 컨테이너선이다.

이날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개최된 명명식에는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을 비롯해 양정우 SC제일은행 부행장, 김철환 수협은행 부행장, 배재훈 HMM 사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고려하여 최소 인원만 참석해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의 부인 노장미 여사가 참석해 대모(代母, 밧줄을 끊어 배를 바다로 내보내는 행사자)의 역할을 수행했다.

황호선 사장은 축사를 통해 “해운기업의 경영개선과 산업 간 상생 지원을 위한 투자와 보증사업을 비롯하여 해운거래 지원, 해운시장의 건전한 거래질서 확립 등 우리 해운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라온호의 우렁찬 첫 뱃고동 소리가 우리 해운, 우리 경제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도약할 수 있는 신호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MM 라온호’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멤버사들과 공동운항을 하는 북구주 항로에 투입된다. 30일 부산항에 처음 취항해 유럽항로에 본격 투입될 예정이다.

HMM은 1만6000TEU급 초대형선 8척을 4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인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복부족으로 인한 수출기업들의 애로 해소를 위해 1호선 ‘HMM 누리호’와 2호선 ‘HMM 가온호’ 등 2척을 3월 유럽항로에 조기 투입했다. 이어서 3호선 ‘HMM 가람호’와 4호선 ‘HMM 미르호’, 5호선 ‘HMM 한바다호’도 잇따라 유럽항로에 투입되고 있다.

HMM은 다음 달까지 1만6000TEU급 8척을 유럽노선에 모두 투입하면, 2018년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해 작년에 인수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을 포함, 총 20척의 초대형선 확보를 완료한다.

배재훈 사장은 “경쟁력 있는 선박 확보로 중장기 수익성 개선 기반을 마련하고, 양적 성장과 함께 질적 성장을 이루어 글로벌 톱 클래스 선사로 도약하기 위한 힘찬 항해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초대형선 발주부터 인도까지 HMM의 재건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주신 여러 기관과 이해관계자분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232,000
    • -3.05%
    • 이더리움
    • 3,552,000
    • -4.93%
    • 비트코인 캐시
    • 603,000
    • -1.71%
    • 리플
    • 1,138
    • -2.15%
    • 라이트코인
    • 178,900
    • -2.88%
    • 에이다
    • 2,587
    • -3.72%
    • 이오스
    • 4,684
    • -3.34%
    • 트론
    • 104.2
    • -3.61%
    • 스텔라루멘
    • 324.1
    • -3.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000
    • +0.57%
    • 체인링크
    • 28,630
    • -2.49%
    • 샌드박스
    • 754.3
    • -4.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