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 50% 감축…'2050 탄소중립' 목표

입력 2021-05-27 09:45

온실가스 배출량 실시간 모니터링 및 암모니아 등 신기술 개발

▲P4G 정상회의 해양특별세션이 ‘바다를 통한 푸른 회복’을 주제로 2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개최됐다. 해양특별세션 친환경 선박 세션의 패널로 참석한 배재훈 HMM 사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HMM)
▲P4G 정상회의 해양특별세션이 ‘바다를 통한 푸른 회복’을 주제로 2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개최됐다. 해양특별세션 친환경 선박 세션의 패널로 참석한 배재훈 HMM 사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HMM)

HMM은 26일 서울 동대문플라자에서 열린 P4G 정상회의에서 2050년 탄소배출중립 전략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P4G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목표를 달성하고자 2017년 국제 협의체로 출범했다.

이번 P4G 정상회의 기본세션은 30~31일에 진행된다.

이에 앞서 해양수산부가 주최하는 해양특별세션은 친환경 선박과 해양쓰레기 등의 주제로 26일 진행됐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의 기조연설로 시작된 해양특별세션 친환경 선박 세션에서는 배재훈 HMM 사장과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앤 스테펜슨 덴마크 해운협회 CEO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패널토론에서 배 사장은 2030년까지 2008년 이산화탄소 배출량 대비 50%를 감축하고, 2050년에는 탄소배출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 아래 구체적 실천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온실가스 종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실시간 모니터링ㆍ분석한다.

이어서 선박종합상황실을 활용해 운항 경로, 선박 효율을 최적화해 에너지 효율을 향상해 불필요한 배출량을 최소화한다.

HMM은 신조선 및 고효율 선박을 꾸준히 확보해 에너지효율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저효율 선박을 조기 퇴출함으로써 고효율 운항을 도모한다.

또 암모니아연료 추진선박 공동연구에 착수하고 바이오 중유 실선 검증 프로젝트 진행 및 선박 에너지효율 개선 설비 개발을 위한 정부 R&D에 참여하는 등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관련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노력한다.

배 사장은 “HMM은 기후위기로부터 안전한 저탄소 사회를 구현하는데 적극적으로 이바지하고자 한다”며 “해운업계에서 탄소 감축은 선택이 아닌 필수 항목”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62,000
    • -3.78%
    • 이더리움
    • 4,851,000
    • -3.56%
    • 비트코인 캐시
    • 758,500
    • -1.81%
    • 리플
    • 1,330
    • -1.41%
    • 라이트코인
    • 233,100
    • -4.23%
    • 에이다
    • 2,635
    • -0.49%
    • 이오스
    • 5,625
    • -3.18%
    • 트론
    • 121.4
    • -1.38%
    • 스텔라루멘
    • 452.2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000
    • -0.81%
    • 체인링크
    • 34,690
    • -1.03%
    • 샌드박스
    • 918.8
    • -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