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비용 증가로 내년 실적 개선 불투명 ‘목표가↓’-유안타

입력 2019-12-10 08:04

유안타증권이 10일 LG유플러스에 대해 5G 초기 경쟁 국면에서 누적 점유율 대비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지만 비용이 증가해 내년도 영업이익 회복은 어려울 전망으로 판단했다. 목표주가를 2만1000원에서 1만9000원으로 하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동사는 5G 누적 점유율 25.1%를 기록해 양호한 편”이라며 “ARPU 증가율만 높은 한 자릿수 수준을 달성한다면, 2020년 매출 증가율은 4~5%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최 연구원은 “비용에서 마케팅비용 자산화에 따른 상각비(1448억 원), 주파수 이용료(518억 원), 유형자산 상각비(900억 원)가 반영되면서 내년도 영업이익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향후 2~3년 내 동사는 CJ헬로를 합병 추진할 전망”이라며 “CJ헬로가 인수된다면, 연결 실적에 편입되면서 동사의 영업이익을 약 8.5% 높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293,000
    • +1.75%
    • 이더리움
    • 3,002,000
    • +4.42%
    • 비트코인 캐시
    • 741,000
    • +5.11%
    • 리플
    • 1,026
    • +1.79%
    • 라이트코인
    • 205,300
    • +5.5%
    • 에이다
    • 1,832
    • +3.5%
    • 이오스
    • 6,120
    • +5.52%
    • 트론
    • 83.05
    • +1.57%
    • 스텔라루멘
    • 399.2
    • +2.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900
    • +1.89%
    • 체인링크
    • 29,920
    • +11.23%
    • 샌드박스
    • 324.1
    • +1.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