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숨 돌린 그리스 앞날은 험난

입력 2011-07-01 10:02 수정 2011-07-01 11:27

독일 은행권, 그리스 국채 차환 합의…그리스 의회 긴축안 최종 승인

독일 은행들이 그리스 구제에 참여키로 함에 따라 그리스 사태가 돌파구를 찾아가고 있다.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독일 은행 및 보험사 고위 관계자들과 회동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금융사들이 오는 2014년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국채 32억유로(약 5조원)에 대해 만기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쇼이블레 장관은 “금융계가 2차 구제계획에 참여키로 한 것에 대해 만족한다”면서 “다음달 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로존(유로화 사용국) 재무장관 회담에서 해결책을 마련하고 향후 수주일 내에 후속 조치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의 요제프 아커만 회장은 “민간 채무자들을 구제에 참여시키기 위해 프랑스가 제안한 안이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안은 2012~2014년 만기도래하는 그리스 국채에 대해 50%는 30년 만기 국채로, 20%는 EU 구제금융기금에서 보증하는 우량 국채로 각각 바꾸고 남은 30%는 현금으로 상환받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1,2대 그리스 채권 보유국인 독일과 프랑스 은행들은 각각 160억유로, 150억유로의 채권을 보유하고 있다.

그리스 의회는 전일 재정긴축안을 승인한데 이어 이날 세부내용을 담은 이행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그리스가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추가 구제금융을 받아 디폴트(채무불이행)를 피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졌다.

2차 지원을 받아 디폴트 사태를 막더라도 그리스의 앞날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긴축안에 담긴 세율 인상과 복지 축소 등에 대한 국민들의 반발이 거세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그리스 긴축안 통과에 대한 시장의 반응이 단기간에 그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벤 메이 이코노미스트는 “앞으로도 정부 채무가 대단히 높은 수준에서 유지될 전망”이라면서 “구제금융이 종료되면 시장에서 더이상 자금을 조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1,000
    • +0.19%
    • 이더리움
    • 186,000
    • +1.09%
    • 리플
    • 254.6
    • +0.71%
    • 라이트코인
    • 61,750
    • +1.31%
    • 이오스
    • 4,140
    • +3.73%
    • 비트코인 캐시
    • 361,400
    • +0.75%
    • 스텔라루멘
    • 65.49
    • +1.69%
    • 트론
    • 18.71
    • +0.21%
    • 에이다
    • 50.43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3,500
    • -2.32%
    • 모네로
    • 71,700
    • +5.36%
    • 대시
    • 115,300
    • +3.04%
    • 이더리움 클래식
    • 9,810
    • +2.56%
    • 45.15
    • +2.75%
    • 제트캐시
    • 56,050
    • +3.41%
    • 비체인
    • 6.512
    • +1.61%
    • 웨이브
    • 993
    • +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9
    • +2.62%
    • 비트코인 골드
    • 11,750
    • +7.6%
    • 퀀텀
    • 2,166
    • +1.64%
    • 오미세고
    • 891.9
    • +4.17%
    • 체인링크
    • 2,840
    • -1.73%
    • 질리카
    • 5.729
    • +2.16%
    • 어거
    • 16,560
    • +9.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