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고소 고발로 치닫는 막장선거

입력 2011-04-25 16:42

4·27재보궐선거가 고소·고발을 남발한 여야의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당이 지난 22일 한나라당 엄기영 강원도지사 후보를 불법 콜센터 운영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한 것을 신호탄으로 여야간 후보 및 관계당원을 상대로 한 고소·고발전이 가열되는 상태다.

우선 강원도지사 선거가 도화선이 됐다.

민주당은 25일 오전 11시 엄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춘천지검에 정식 고발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엄 후보가 선거운동을 위해 단체를 조직하고 강릉 경포대 인근의 펜션을 얻어 전화홍보 등을 하도록 했다는 혐의다.

한나라당도 민주당이 엄 후보를 고발한 지 30분 뒤 춘천지검을 방문해 최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맞고발했다.

한나라당은 고발장에서 최 후보가 SBS 여론조사 보도를 인용해 엄 후보와의 격차가 1% 차이로 좁혀졌다는 허위내용의 문자를 대량으로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김해 선거에서도 고발이 이어졌다. 이봉수 국민참여당 후보 측은 이재오 특임장관실 소유 수첩이 선거운동 현장에서 발견됐다며 이 장관과 관계자 4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특임장관실 측은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강력히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이어 한나라당 권성동 의원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 이낙연 사무총장이 지난 24일 기자간담회 참고자료를 통해 ‘권 의원이 불법선거운동을 진두지휘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했다”며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이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기자간담회에서 그와 같은 말을 한 적 없다”며 강력한 맞대응을 시사했다.

이밖에도 민주당 김진표 의원도 자신이 유권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등 선거법을 위반했다고 브리핑한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민형사상 고소 방침을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43,000
    • -6.39%
    • 이더리움
    • 157,300
    • -6.54%
    • 리플
    • 214
    • -1.83%
    • 라이트코인
    • 47,080
    • -3.52%
    • 이오스
    • 2,644
    • -6.7%
    • 비트코인 캐시
    • 258,700
    • -6.47%
    • 스텔라루멘
    • 48.97
    • -5.17%
    • 트론
    • 13.77
    • -3.64%
    • 에이다
    • 35.38
    • -4.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000
    • -11.11%
    • 모네로
    • 58,700
    • -6.83%
    • 대시
    • 79,100
    • -9.03%
    • 이더리움 클래식
    • 5,820
    • -6.95%
    • 45.19
    • -5.08%
    • 제트캐시
    • 36,850
    • -7.06%
    • 비체인
    • 3.603
    • -8.6%
    • 웨이브
    • 1,013
    • -8.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8.5
    • -6.08%
    • 비트코인 골드
    • 8,575
    • -7%
    • 퀀텀
    • 1,450
    • -6.09%
    • 오미세고
    • 604.7
    • -4.17%
    • 체인링크
    • 2,587
    • -6.91%
    • 질리카
    • 4.551
    • -4.51%
    • 어거
    • 12,180
    • -5.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