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세라마이드, 이제 바르지 말고 드세요"…새 트렌드로 자리잡은 '먹는' 화장품

입력 2020-02-14 15:28

지난해 시장 규모 6500억 원대…연평균 80%대 급성장

▲CMG제약 수분채움
▲CMG제약 수분채움

바르는 화장품을 넘어 피부 속부터 살피는 '먹는' 화장품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2009년 50억 원에 불과하던 이른바 '이너뷰티' 시장은 지난해 기준 6500억 원대까지 커지며 연평균 80%대로 급성장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이너뷰티 시장에서 건조하고 예민해지기 쉬운 간절기 피부 장벽을 강화해주는 '세라마이드' 성분이 주목받고 있다.

세라마이드는 피부 각질층의 45% 이상을 차지하는 지질 성분이다.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속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 피부관리의 핵심으로 꼽힌다.

다만 세라마이드는 입자 크기가 큰 만큼 바르는 제품으로 피부 깊숙이 흡수하는 데 한계가 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뷰티업계는 최근 먹는 세라마이트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CMG제약은 세라마이드를 주성분으로 내세운 이너뷰티 제품 '수분채움'을 선보였다.

수분채움은 △감마리놀렌산 △비타민A △비타민C △비타민E 등 피부 보습 및 과민반응 개선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성분이 함유됐다.

세라마이드와 감마리놀렌산의 경우 안전한 식물성 소재인 옥수수 배아와 보라지 꽃에서 각각 추출한 성분만을 사용한다.

특히 옥수수 배아 추출물 세라마이드는 피부에 바르는 것보다 섭취할 때 수분함량, 손실감소가 현저하게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바이오기업 아이진은 옥수수 배아에서 추출한 세라마이드에 감마리놀렌산을 더한 '세라마이드포유'를 출시했다. 세라마이드포유는 항산화 작용을 하는 코엔자임Q10을 비롯해 피부탄력 및 구조 유지에 도움을 주는 피시콜라겐, 피부 활력을 돕는 L-아르지닌 등을 갖췄다.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파이토뉴트리는 세라마이드 함량을 1.2mg에서 1.41mg으로 높인 '곤약 세라미드'를 새롭게 출시했다. 곤약 세라미드는 곤약감자에서 추출한 세라마이드 성분에 비타민C, 아연, 히알루론산 등이 혼합된 제품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너뷰티 제품은 바르는 화장품에 비해 사용이 간편해 남성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라며 "특히 몸속부터 세라마이드를 채워주는 덕에 얼굴뿐 아니라 건조하기 쉬운 신체 부위까지 보습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55,000
    • +3.16%
    • 이더리움
    • 321,000
    • +9.11%
    • 리플
    • 342
    • +5.88%
    • 라이트코인
    • 86,900
    • +4.32%
    • 이오스
    • 5,235
    • +5.54%
    • 비트코인 캐시
    • 479,700
    • +3.61%
    • 스텔라루멘
    • 86.78
    • +7.19%
    • 트론
    • 25.5
    • +3.57%
    • 에이다
    • 71.5
    • +5.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6,500
    • +6.66%
    • 모네로
    • 100,300
    • +5.19%
    • 대시
    • 133,100
    • +6.99%
    • 이더리움 클래식
    • 11,220
    • +2.65%
    • 74.06
    • +4.31%
    • 제트캐시
    • 75,700
    • +8.14%
    • 비체인
    • 8.2
    • +7.29%
    • 웨이브
    • 1,686
    • +15.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5
    • +9.95%
    • 비트코인 골드
    • 12,930
    • +7.21%
    • 퀀텀
    • 3,000
    • +5.82%
    • 오미세고
    • 1,378
    • +7.4%
    • 체인링크
    • 5,230
    • +9.46%
    • 질리카
    • 8.974
    • +9.03%
    • 어거
    • 16,650
    • +7.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