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급등락주 짚어보기] ‘우한폐렴 공포’에 관련주 줄줄이 상한가

입력 2020-01-28 17:25

▲28일 상한가 종목들. (자료=한국거래소)
▲28일 상한가 종목들. (자료=한국거래소)

28일 국내 증시에서는 17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설 연휴 이후 첫 장이 선 이날 국내 증시는 ‘우한 폐렴’ 여파에 출렁였다. 이에 마스크, 백신 등 우한 폐렴 관련주들이 줄줄이 상한가를 나타냈다.

이날 마스크 생산업체인 오공은 전 거래일보다 가견제한폭까지(29.89%)까지 오른 71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밖에 쌍방울(29.91%), 깨끗한나라(29.95%), 깨끗한나라우(29.96%), 케이엠(29.61%), 모나리자(29.84%), 케이엠제약(29.87%), 웰크론(29.84%), 국제약품(29.92%), 메디앙스(29.58%) 등 마스크 관련주로 엮이는 종목도 상한가를 기록했다.

또 체외진단업체인 바디텍메드(30.00%) 및 녹십자엠에스(30.00%), 인공호흡기ㆍ환자감시장치 등을 제조하는 의료기기 업체 멕아이씨에스(30.00%), 중증 급성호흡기 감염바이러스 검출 키트를 개발했다고 발표한 의료기기 업체 피씨엘(29.82%), 혈액 기반 결핵 진단키트를 가진 수젠텍(29.87%)도 상한가까지 치솟았다.

외에도 제약업체인 파루(29.89%), 손세정업체 승일(29.91%)이 이날 거래제한폭까지 올랐다.

중국에서 시작한 우한 폐렴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게 되자 국내 방역 관련주가 폭등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이날 자정 기준으로 전국 30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4515명, 사망자는 106명이라고 발표했다. 전날 오후 8시 기준 확진자 2840명, 사망자 81명에서 더 늘어난 상황이다.

이밖에 중화권인 홍콩에서 8명, 마카오에서 7명, 대만에서 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의 경우 확진자는 △태국 8명 △미국ㆍ싱가포르ㆍ호주 5명 △일본ㆍ한국ㆍ말레이시아 4명 △프랑스 3명 △베트남ㆍ캐나다ㆍ네팔ㆍ독일ㆍ스리랑카 1명 등이다. 전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 폐렴의 글로벌 위험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격상시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10,000
    • +0.21%
    • 이더리움
    • 311,800
    • -0.1%
    • 리플
    • 327.8
    • +1.39%
    • 라이트코인
    • 89,550
    • +3.41%
    • 이오스
    • 4,886
    • +1.66%
    • 비트코인 캐시
    • 443,600
    • -0.83%
    • 스텔라루멘
    • 83.51
    • -0.3%
    • 트론
    • 23.9
    • +0.84%
    • 에이다
    • 69.55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3,000
    • -3.23%
    • 모네로
    • 94,400
    • -1.41%
    • 대시
    • 123,500
    • -2.83%
    • 이더리움 클래식
    • 11,390
    • +1.97%
    • 70.6
    • -2.85%
    • 제트캐시
    • 72,100
    • -1.1%
    • 비체인
    • 7.891
    • +0.79%
    • 웨이브
    • 1,675
    • -2.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2.4
    • +4.13%
    • 비트코인 골드
    • 12,140
    • -1.86%
    • 퀀텀
    • 2,852
    • +0.04%
    • 오미세고
    • 1,310
    • +0.77%
    • 체인링크
    • 4,933
    • -2.61%
    • 질리카
    • 8.827
    • +3.79%
    • 어거
    • 15,700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