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신사임당 수명은 13년6개월

입력 2019-11-26 12:00

세종대왕·이이는 1년전보다 6개월 늘어..주요선진국 고액권 대비 5번째로 장수

(제공 = 조폐공사)
(제공 = 조폐공사)
신사임당(5만원권)의 유통수명은 13년6개월(162개월)로 조사됐다. 이는 주요선진국 고액권 수명과 비교해서 5번째로 긴 것이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 자료에 따르면 5만원권의 경우 다른 권종에 비해 유통수명이 길었다. 예비용 현금 등 가치저장 수단으로 사용된 때문이다.

이는 영국 50파운드(7만5000원, 원·달러 환율 1200원 기준 이하 동일) 492개월, 호주 100달러(8만원) 330개월, 유로존 500유로(64만원) 235개월, 미국 100달러(12만원) 180개월 다음으로 긴 것이다.

주요 선진국의 경우 주로 가치저장 수단으로 사용되는 반면, 5만원권의 경우 가치저장 수단과 함께 경조금이나 상거래, 용돈지급 등 개인간 거래에서 널리 쓰이고 있기 때문이라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세종대왕(만원권)과 율곡이이(5천원권)는 지난해 조사대비 6개월씩 늘어 각각 10년7개월(127개월)과 4년1개월(49개월)을 기록했다. 퇴계이황(천원권)도 전년 조사때보다 1개월 증가한 4년5개월(53개월)을 보였다. 5만원권은 올해가 첫 조사였다.

이장원 한은 화폐연구팀 과장은 “신용카드나 간편결제 등 비현금 지급수단 이용이 늘어난데다 화폐이용습관이 개선되면서 화폐수명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화폐유통수명이란 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후 시중에 유통되다 더 이상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한은 창구로 환수될 때까지의 경과 기간을 말한다.

한은은 매년 화폐유통수명을 추정하고 있으며, 대외 공개는 2011년과 2018년 이후 올해가 세 번째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00,000
    • -1.25%
    • 이더리움
    • 173,900
    • -1.42%
    • 리플
    • 264
    • -1.86%
    • 라이트코인
    • 52,400
    • -2.06%
    • 이오스
    • 3,127
    • -2.59%
    • 비트코인 캐시
    • 245,400
    • -1.92%
    • 스텔라루멘
    • 63.4
    • -3.06%
    • 트론
    • 16.8
    • -1.75%
    • 에이다
    • 43.9
    • -2.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800
    • +0.53%
    • 모네로
    • 63,500
    • +1.11%
    • 대시
    • 60,40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4,450
    • -2.92%
    • 41.3
    • -2.13%
    • 제트캐시
    • 35,870
    • +4.88%
    • 비체인
    • 7.55
    • -11.28%
    • 웨이브
    • 625
    • -8.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8
    • -5.45%
    • 비트코인 골드
    • 6,880
    • -1.71%
    • 퀀텀
    • 2,031
    • +0.15%
    • 오미세고
    • 861
    • -1.26%
    • 체인링크
    • 2,544
    • +5.87%
    • 질리카
    • 6.76
    • -9.14%
    • 어거
    • 11,930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