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엑스원, 투표 조작에 이어 정산금 0원 논란…Mnet 측 “아직 정산 시기 아냐”

입력 2019-11-11 23:03

(출처=X1 공식 SNS)
(출처=X1 공식 SNS)

그룹 엑스원 미정산에 대해 Mnet 측이 입장을 전했다.

11일 엑스원 멤버들이 소속된 소속사가 정산금을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이에 Mnet 측은 “아직 정산 시기가 안 됐을 뿐”이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엑스원은 지난 8월 발매한 데뷔앨범인 ‘비상 : QUANTUM LEAP’이 약 57만 장 판매됐지만 각 소속사가 받은 정산금은 0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이 알려지며 최근 불거진 투표 조작 논란에 이어 정산 논란까지 Mnet에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Mnet은 “멤버들이 정산받지 못한 것은 아직 첫 정산 시기가 안 됐기 때문”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엑스원 7월 Mnet ‘프로듀스X101’ 종영 후 약 한 달 만인 8월 27일 데뷔했다. 최근 조작 논란이 발생하기 전까지 약 3개월을 활동했다. Mnet 측을 비롯해 가요계 관계자들 역시 정산을 받기엔 시기상조라는 반응이다.

계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음원 및 음반 수익을 정리하기까지 약 2~3개월의 시간이 걸린다는 것. 엑스원 멤버들이 정산을 받는다고 해도 데뷔 후 3개월 이상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한편 최근 엑스원을 배출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은 조작 논란에 휘말렸다. 안준영 PD가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대한 조작을 일부 인정하며 두 그룹의 미래 역시 불투명해졌다.

경찰은 오는 12일 열릴 정례 기자간담회를 통해 Mnet ‘프로듀스’ 시리즈에 대한 수사 내용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98,000
    • -0.49%
    • 이더리움
    • 170,000
    • -1.11%
    • 리플
    • 260.2
    • -1.06%
    • 라이트코인
    • 51,700
    • -0.96%
    • 이오스
    • 3,050
    • -0.94%
    • 비트코인 캐시
    • 243,600
    • -0.25%
    • 스텔라루멘
    • 62.6
    • -0.79%
    • 트론
    • 16.62
    • -0.48%
    • 에이다
    • 43.08
    • -0.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600
    • -2.58%
    • 모네로
    • 62,550
    • +0%
    • 대시
    • 58,350
    • -1.85%
    • 이더리움 클래식
    • 4,480
    • +0.29%
    • 41.2
    • -1.67%
    • 제트캐시
    • 36,280
    • -0.9%
    • 비체인
    • 7.231
    • -3.72%
    • 웨이브
    • 723
    • +8.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4
    • -1.92%
    • 비트코인 골드
    • 6,690
    • -1.11%
    • 퀀텀
    • 2,058
    • +0%
    • 오미세고
    • 850
    • -1.85%
    • 체인링크
    • 2,478
    • -4.98%
    • 질리카
    • 6.449
    • -3.6%
    • 어거
    • 11,830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