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서울시민 혈세로 버스회사 임원 배당금 잔치…배당률 200%”

입력 2019-10-17 18:56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운영적자를 이유로 서울시 재정 지원을 받는 버스회사 임원들이 과다한 배당금을 가져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시에서 지난 5년간 버스운송업체에 지원한 금액이 1조3300억 원이고 버스 회사 33개사 배당액 평균은 8억5835만 원"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송 의원은 "버스회사 한 곳당 평균 43억 원의 재정을 지원받고 버스회사 전체 배당 총액은 284억 원 정도"라며 "국민 혈세로 지원하는 버스 회사에 고배당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A 운수는 111억 원 적자지만 재정 지원을 받고 22억9500만 원 흑자로 돌아섰고 배당금액은 46억1500만 원, 배당성향은 201.1%에 달한다"며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 평균 배당성향이 23% 정도인데 버스회사 배당률은 200%가 넘는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게다가 임원을 겸직하고 있는 사람이 27명인데 총연봉이 평균 337억 원으로 조사됐다"며 "5개 버스회사 임원인 조 씨는 5년간 42억 원, 부인과 자식은 각각 4억 원, 50억 원을 챙겼다. 버스준공영제를 통해 사업 일가 대물림만 지원해주는 셈"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외부회계감사 제도, 표준운송원가 산정 내역 전면 재검토, 적극적인 인센티브 지급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대답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88,000
    • +0.57%
    • 이더리움
    • 217,100
    • +1.35%
    • 리플
    • 316
    • +0%
    • 라이트코인
    • 71,050
    • +0.57%
    • 이오스
    • 4,016
    • +0.68%
    • 비트코인 캐시
    • 332,600
    • -0.09%
    • 스텔라루멘
    • 89.5
    • +1.7%
    • 트론
    • 23
    • +2.22%
    • 에이다
    • 50.4
    • +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500
    • -2.22%
    • 모네로
    • 74,500
    • +1.29%
    • 대시
    • 81,30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5,655
    • +0.71%
    • 46.6
    • +0.43%
    • 제트캐시
    • 42,650
    • -0.3%
    • 비체인
    • 7.4
    • +1.65%
    • 웨이브
    • 895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5
    • +2.89%
    • 비트코인 골드
    • 9,900
    • -0.1%
    • 퀀텀
    • 2,619
    • +3.27%
    • 오미세고
    • 1,142
    • +1.87%
    • 체인링크
    • 3,533
    • +9.11%
    • 질리카
    • 7.09
    • -0.42%
    • 어거
    • 13,420
    • -1.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