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 지하철 1∼8호선 노조 16~18일 총파업 예고

입력 2019-10-14 12:09 수정 2019-10-14 13:53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임을 예고했다.(사진 =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임을 예고했다.(사진 =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임을 예고했다.

14일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노조의 요구는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 확충 △4조 2교대 근무 형태 확정 등 세 가지다.

이날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까지 공사를 비롯해 행정안전부와 서울시가 답을 내놓지 않으면 예고한 대로 16∼18일 1차 총파업을 벌인다”고 밝혔다.

노조는 “2016년 임금피크제가 도입됐지만, 신규채용 인건비 부족을 이유로 기존 직원의 총인건비 인상분 잠식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1∼8호선은 근무조 인원이 2명뿐인 역사가 100개에 달하고, 인력 부족으로 승무원들이 쉬는 날도 출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총파업에 11일부터 닷새간 준법투쟁에 돌입했다. 철도노조의 파업과 겹치며 코레일과 공동 운영하는 1ㆍ3ㆍ4호선은 열차 운행이 지연됐지만 이날 오전 철도노조의 파업 종료로 열차 운행은 정상화됐다.

노사는 이날 집중 교섭과 15일 본 교섭에서 막바지 합의 타결을 시도할 예정이다. 타결 불발 시 사측은 비상수송 대책을 마련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합원은 1만1000여 명으로 전체 직원(1만7000여 명)의 65%를 차지한다.

노조에 따르면 파업 시 열차 운행률은 1∼4호선은 평일 기준 65.7%, 휴일은 50%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 5∼8호선은 평일 78.1%, 휴일 67.9%의 운행률을 보일 전망이다.

사측이 대체 인력을 투입해 열차를 추가로 운행하면 운행률은 다소 올라갈 것으로 예상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02,000
    • -1.28%
    • 이더리움
    • 213,300
    • -1.52%
    • 리플
    • 308
    • -1.91%
    • 라이트코인
    • 68,900
    • -0.93%
    • 이오스
    • 4,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318,700
    • -1.79%
    • 스텔라루멘
    • 84.7
    • -2.19%
    • 트론
    • 22.4
    • -3.03%
    • 에이다
    • 49.6
    • -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200
    • -0.07%
    • 모네로
    • 75,600
    • +0.47%
    • 대시
    • 80,100
    • -0.5%
    • 이더리움 클래식
    • 5,500
    • -1.96%
    • 47.5
    • +2.81%
    • 제트캐시
    • 41,740
    • -1.93%
    • 비체인
    • 8.88
    • +18.72%
    • 웨이브
    • 894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
    • -3.34%
    • 비트코인 골드
    • 9,380
    • -2.85%
    • 퀀텀
    • 2,632
    • -1.79%
    • 오미세고
    • 1,171
    • +3.9%
    • 체인링크
    • 3,517
    • -2.79%
    • 질리카
    • 7.19
    • +1.27%
    • 어거
    • 12,730
    • -3.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