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 WHO 서태평양 지역총회 의장국 맡는다

입력 2019-10-09 12:44

박능후 장관 "우리나라 역할에 대한 WHOㆍ각국 기대 높음을 의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가운데)이 7일부터 3일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70차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 지역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보건복지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가운데)이 7일부터 3일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70차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 지역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보건복지부)

우리나라가 1년간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 지역총회 의장국을 맡는다.

보건복지부는 7일부터 3일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70차 WHO 서태평양 지역총회에서 이 같이 결정됐다고 9일 밝혔다. 서태평양 지역총회에는 37개 회원국 보건부 장·차관급이 참여해 WHO 서태평양 지역 보건사업의 기획·실행·평가와 국가 간 협력 증진을 도모한다.

한국 수석대표인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번 지역총회부터 차기 지역총회 개최 시까지 역대 우리나라 장관 중에서는 처음 의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박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5월 WHO 총회 계기 한국·이탈리아 주도 부대행사에서 국제 사회가 공조해 최신 신약의 혁신개발 촉진 및 합리적 가격 설정을 통해 의약품 접근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데 모두의 뜻이 모아졌다”며 “내년도 지역총회 의제로 ‘의약품 정책 및 거버넌스’ 등이 논의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지역총회에선 새로운 WHO 집행이사국(1개국)을 내정하는 비공개 회의가 개최된다. WHO 집행이사국 진출에는 우리나라, 말레이시아, 몽골 총 3개국이 의사를 표명한 상태다.

박 장관은 “한국의 지역총회 의장국 수임은 서태평양지역 내 여러 보건 문제 해결에 있어 우리나라의 역할에 대한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처(WPRO) 및 각국의 관심과 기대가 높음을 의미한다”며 “WPRO를 비롯한 WHO와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해 앞으로도 한국이 서태평양지역 보건 현안에 대해 앞장서 목소리를 내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0,000
    • +0.72%
    • 이더리움
    • 208,700
    • +0.92%
    • 리플
    • 352
    • +4.76%
    • 라이트코인
    • 64,400
    • +3.87%
    • 이오스
    • 3,480
    • +0.9%
    • 비트코인 캐시
    • 259,300
    • +1.29%
    • 스텔라루멘
    • 76
    • +4.11%
    • 트론
    • 18.2
    • +4%
    • 에이다
    • 58.2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000
    • +3.21%
    • 모네로
    • 66,400
    • +1.07%
    • 대시
    • 81,500
    • +1.49%
    • 이더리움 클래식
    • 5,310
    • +1.05%
    • 49.8
    • +11.66%
    • 제트캐시
    • 45,600
    • -3.47%
    • 비체인
    • 4.08
    • +2%
    • 웨이브
    • 981
    • +0.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3.52%
    • 비트코인 골드
    • 9,900
    • +3.07%
    • 퀀텀
    • 2,047
    • +3.91%
    • 오미세고
    • 942
    • +3.4%
    • 체인링크
    • 2,925
    • +4.99%
    • 질리카
    • 7.68
    • -0.52%
    • 어거
    • 9,890
    • +3.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