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고당도 귤만 골랐어요” 이마트, 당도선별 하우스감귤 40% 할인

입력 2019-07-21 06:00

25일부터 1주일간 1.4kg 8880원에 판매

(이마트 제공)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한여름 대세 과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하우스감귤 할인행사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당도선별 하우스감귤’ 1.4kg을 삼성카드로 구매 시 40% 할인한 8880원에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당도선별 하우스감귤은 제주 전체 하우스감귤 생산량의 약 20%를 차지하는 위미농협과 협력해 10브릭스(brix) 이상의 과수만 선별한 상품이다. 특히 올해는 비가 적게오고 일조량이 풍부해 전년보다 감귤의 평균 당도가 높아져 상품성이 뛰어나다.

이마트가 하우스감귤 할인에 나선 이유는 6월 하우스감귤 매출이 2월 매출을 앞지르며 새로운 여름 대세 과일로 거듭났기 때문이다. 이마트가 과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올해 6월 하우스감귤 매출이 전년 대비 58.6% 급증하면서 처음으로 2월 하우스감귤 매출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올해 상반기 중 6월 귤 매출 비중은 31.8%로 2월 비중(27.2%)를 앞질렀다.

이 같은 6월 감귤 인기의 주된 원인은 바로 ‘당도 선별’에 있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에게 당도 높은 고품질의 과일을 선보이기 위해 일반적으로 당도가 높은 과일일수록 더 높은 구매 가격을 책정해 매입한다. 예를 들어 감귤의 경우 평균 당도가 10브릭스인 상품은 9브릭스 상품보다 매입 가격을 약 20% 높게 책정해 매입하는 식이다.

또한 이마트가 하우스감귤을 매입하는 제주 위미농협은 지난해 5월부터 농가에서 감귤을 구매할 때 가격을 산정하는 기준을 중량에서 당도로 변경했다.이로 인해 농가 입장에서는 당도가 높은 감귤을 재배할수록 기대 수익이 높아지기 때문에, 당도를 올리는 농법을 개발하는 등 전반적으로 감귤의 당도가 높아졌다.

이러한 방식이 농가 수익에 도움이 된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위미농협과 거래하는 하우스감귤 계약 농가는 작년 69개에서 올해 117개로 70% 가량 급증해 재배 물량도 크게 늘었다. 게다가 올해는 여름 장마기간에도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일조량이 풍부해 전년 대비 감귤의 평균적인 상품성이 좋아졌다.

이진표 이마트 감귤 바이어는 “당도 선별을 통해 소비자들은 더 고품질의 상품을 소비할 수 있게 됐고, 농가 입장에서는 더 높은 소득을 기대할 수 있게 되면서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농가들과 협력해 더 달고 맛있는 과일을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7,000
    • -0.03%
    • 이더리움
    • 205,800
    • +0.64%
    • 리플
    • 293
    • -0.68%
    • 라이트코인
    • 64,700
    • +0.78%
    • 이오스
    • 3,620
    • -0.39%
    • 비트코인 캐시
    • 285,900
    • +0.35%
    • 스텔라루멘
    • 75.5
    • -0.13%
    • 트론
    • 19.5
    • -1.02%
    • 에이다
    • 48.2
    • -2.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000
    • -3.55%
    • 모네로
    • 68,500
    • +0%
    • 대시
    • 75,100
    • -1.7%
    • 이더리움 클래식
    • 5,090
    • -0.1%
    • 47.1
    • +1.95%
    • 제트캐시
    • 39,790
    • +0.89%
    • 비체인
    • 7.24
    • -11.49%
    • 웨이브
    • 835
    • -0.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
    • -4.81%
    • 비트코인 골드
    • 8,690
    • +0.99%
    • 퀀텀
    • 2,240
    • -0.31%
    • 오미세고
    • 1,038
    • -1.24%
    • 체인링크
    • 3,147
    • -1.32%
    • 질리카
    • 7.69
    • -9.32%
    • 어거
    • 14,150
    • +18.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