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LH, 전기용량 기준 마련…여름철 정전사고 예방

입력 2019-07-03 15:57

에어컨·전기레인지·전기건조기 등 가전제품 사용증가 추세 반영

(사진=LH)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여름철 기온 상승과 생활패턴 변화를 반영해 새로운 아파트 세대별 전기용량 기준을 마련했다.

최근 한여름 폭염으로 인한 냉방기기 사용 급증과 전기레인지·전기건조기 등 가전제품 보급 확대로 가정 내 전기사용량이 크게 늘어났다. 때문에 여름철 전력 과부화에 따른 아파트 정전사고도 함께 증가했다.

이에 LH는 전기용량 기준을 개선해 장기임대주택의 세대별 전기용량을 전용면적 36㎡형 기준으로 기존 3kW에서 4kW로 증설하고, 증설된 세대 전기용량에 맞는 변압기·차단기·전력간선 등 전기인프라 또한 확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입주민들은 변화하는 생활패턴에 맞춰 다양한 가전제품을 사용하고, 여름철 정전사고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미세먼지나 유해가스 배출이 적고 화재 위험도 낮아 최근 선호도가 급증하고 있는 전기레인지의 경우, 장기임대주택 및 분양주택에 별도의 콘센트와 전용회로를 설치함으로써 입주민이 보다 안전하게 전기레인지를 사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번 전기용량 기준 개선안은 내달 공사를 발주하는 주택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최옥만 LH 스마트주택처장은 “주택 내 대용량 가전기기 사용 급증 등 전기 사용량 증가추세를 반영해 입주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전기용량 기준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전기사고로부터 안전한 주택을 건설해 입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2,000
    • -3.02%
    • 이더리움
    • 197,400
    • -3.61%
    • 리플
    • 343
    • -1.72%
    • 라이트코인
    • 62,050
    • -3.8%
    • 이오스
    • 3,412
    • -1.27%
    • 비트코인 캐시
    • 259,000
    • -4.95%
    • 스텔라루멘
    • 73.8
    • -2.51%
    • 트론
    • 17.7
    • -3.28%
    • 에이다
    • 54.4
    • -3.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2,300
    • -4.23%
    • 모네로
    • 66,850
    • -0.45%
    • 대시
    • 78,950
    • -3.31%
    • 이더리움 클래식
    • 5,155
    • -4.8%
    • 45.8
    • -2.97%
    • 제트캐시
    • 44,070
    • -5.31%
    • 비체인
    • 3.8
    • -2.56%
    • 웨이브
    • 916
    • -3.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1.81%
    • 비트코인 골드
    • 8,720
    • -3.11%
    • 퀀텀
    • 1,952
    • -2.55%
    • 오미세고
    • 923
    • -1.39%
    • 체인링크
    • 3,130
    • -1.79%
    • 질리카
    • 7.01
    • -4.5%
    • 어거
    • 9,180
    • -4.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