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기후에너지 회의] 메칼라 크리쉬난 “기후변화 대응 향후 10년이 관건”

입력 2019-06-27 11:49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 2019'…맥킨지 & 컴퍼니 부소장 기조연설

▲메칼라 크리쉬난 맥킨지&컴퍼니 부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 2019'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세계화 4.0과 신기후체제 대응 스마트시티 전략을 주제'로 재단법인 기후변화센터와 이투데이 미디어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을 이끌어가는 스마트시티 및 기후-에너지 분야의 동향과 비전을 소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의 모멘텀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메칼라 크리쉬난 맥킨지&컴퍼니 부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 2019'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세계화 4.0과 신기후체제 대응 스마트시티 전략을 주제'로 재단법인 기후변화센터와 이투데이 미디어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을 이끌어가는 스마트시티 및 기후-에너지 분야의 동향과 비전을 소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의 모멘텀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기후는 이미 변화했고, 앞으로의 10년이 관건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가가 촘촘하게 연결된 세계화 4.0 시대에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투데이와 (재)기후변화센터는 2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세계화 4.0과 신기후체제 대응 스마트시티 전략’이라는 주제로 ‘서울 기후-에너지회의 2019(CESS)’을 공동 개최했다.

이날 ‘세계화 4.0과 신기후체제’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 메칼라 크리쉬난(Mekala Krishnan) 맥킨지 & 컴퍼니 부소장은 글로벌 경제를 변화시키는 두 가지 요소로 세계화 4.0과 기후변화를 꼽았다.

그는 “전세계 교역량이 감소하면서 세계화는 정체된 것처럼 보이지만, 정체된 것이 아니라 모양이 바뀌고 있는 것”이라며 “글로벌 교역이 둔화되는 대신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소비가 늘어나며 경제 성장이 글로벌 무역보다 내수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식재산권, IT서비스, 금융서비스 등 서비스 교역이 상품교역보다 빠르게 증가하기 시작했고, 값싼 노동력을 이용하는 대신 지식산업이라는 무형 자산이 중요해졌다”면서 “디지털 교역량이 늘어나며 그 속도가 굉장히 빠르게 일어나고 있고, 이를 어떻게 잘 활용할 것인가가 관건이 됐다”고 세계화 4.0의 특징에 대해 언급했다.

크리쉬난 부소장은 기후변화가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그는 “기후는 100년 후에 ‘바뀔 것이다’가 아니라 이미 바뀌었다. 우린 기후가 바뀐 시대를 살고 있다”며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은 경제적인 손실로, 때로는 인명 손실로 계속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세계화 시대에 기후변화는 다른 지역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크리쉬난 부소장은 “궁극적으로는 향후 10년이 관건이 될 것”이라며 “기후변화 적응을 계속해나가는 한편, 동시에 기후변화를 완화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기후변화에 따른 리스크가 발현하는 것을 어떻게 막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 새로운 기술들을 활용해서 기후변화를 줄일 수 있게 해야 한다. 투자하면서 동시에 미래 재해를 막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계화 4.0 시대에 기후변화를 줄이기 위해서는 ‘스마트시티’를 잘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 크리쉬난 부소장의 생각이다. 글로벌 경제 성장을 견인해온 도시를 중심으로 다양한 솔루션과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는 “스마트시티는 단순하게 기술을 사용하는 도시만은 아니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스마트시티다”라며 “삶의 질 높이는 게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시티가 활동할 수 있는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서울시와 같이 시장들이 리더십 가지고 첨단기술 활용해 기후변화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6,000
    • +0.34%
    • 이더리움
    • 219,900
    • +2.28%
    • 리플
    • 347
    • +5.47%
    • 라이트코인
    • 66,750
    • -0.45%
    • 이오스
    • 3,708
    • +1.04%
    • 비트코인 캐시
    • 268,400
    • +1.36%
    • 스텔라루멘
    • 75.7
    • +4.13%
    • 트론
    • 19.6
    • +3.7%
    • 에이다
    • 58.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500
    • +0.2%
    • 모네로
    • 60,300
    • -0.41%
    • 대시
    • 83,55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5,625
    • +0.36%
    • 45.9
    • -1.08%
    • 제트캐시
    • 45,750
    • +0%
    • 비체인
    • 4.24
    • -0.47%
    • 웨이브
    • 1,023
    • +3.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9.01%
    • 비트코인 골드
    • 9,405
    • +2.62%
    • 퀀텀
    • 2,137
    • +0.38%
    • 오미세고
    • 973
    • -0.71%
    • 체인링크
    • 2,978
    • +2.02%
    • 질리카
    • 7.87
    • -0.38%
    • 어거
    • 9,775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