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성폭행 혐의’ 윤중천 두 번째 구속심사 출석

입력 2019-05-22 10:20 수정 2019-05-22 10:35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억대 금품과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22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억대 금품과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22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거액의 뇌물과 성접대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다시 구속 갈림길에 섰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오전 10시 30분 윤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이날 윤 씨는 오전 10시께 청사에 들어섰다. 윤 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20일 윤 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윤 씨에 대해 강간치상,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사기, 공갈미수,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알선수재), 무고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의 영장 재청구는 지난달 19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한 달여 만이다. 검찰은 윤 씨에 대해 성폭행 피해를 주장한 여성 이모 씨에 대한 강간치상 혐의, 내연관계였던 여성 권모 씨에 대한 무고 혐의 등을 추가했다.

검찰은 윤 씨가 2006년 10월부터 2008년 2월까지 폭행ㆍ협박으로 이 씨를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자신과 김 전 차관 등과의 성관계를 강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공소시효를 고려해 강간치상 혐의를 적용했다. 발병 시점을 기준으로 공소시효를 계산하는 강간치상죄의 공소시효는 15년이다. 검찰은 이 씨가 우울증, 불면증 등으로 2008년 3월부터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는 진료기록을 근거로 삼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0,000
    • -2.1%
    • 이더리움
    • 207,400
    • -2.49%
    • 리플
    • 337
    • -0.59%
    • 라이트코인
    • 62,400
    • -3.55%
    • 이오스
    • 3,466
    • -1.08%
    • 비트코인 캐시
    • 257,800
    • -2.01%
    • 스텔라루멘
    • 73.4
    • -1.34%
    • 트론
    • 17.9
    • -3.24%
    • 에이다
    • 58.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1.05%
    • 모네로
    • 64,500
    • +8.49%
    • 대시
    • 79,850
    • -5.78%
    • 이더리움 클래식
    • 5,230
    • -2.88%
    • 43.5
    • -2.47%
    • 제트캐시
    • 46,190
    • +0.98%
    • 비체인
    • 4
    • -2.91%
    • 웨이브
    • 970
    • -4.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
    • -1.52%
    • 비트코인 골드
    • 9,645
    • +0.63%
    • 퀀텀
    • 1,986
    • -3.92%
    • 오미세고
    • 916
    • -2.66%
    • 체인링크
    • 2,767
    • -1.67%
    • 질리카
    • 7.76
    • -2.27%
    • 어거
    • 9,580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