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섹션TV’ 서인영, 욕설논란 작가 아닌 매니저에게 한 것 “촬영 펑크 더 죄송해

입력 2018-08-13 21:34

(출처=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캡처)
(출처=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캡처)

가수 서인영이 과거 욕설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MBC ‘섹션TV연예통신’에서는 과거 예능프로 촬영 중 욕설 논란에 휘말리며 1년 7개월의 공백기를 가졌던 서인영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서인영은 “논란 후 집에만 있었다. 사람들 보기도 힘들었고 대인기피증처럼 쓰러질 것 같았다. 집에서 저를 돌아보고 반성하는 생활을 보냈다”라며 “욕설 논란에 대해 지금 생각해도 창피하고 부족하단 생각을 한다. 하지만 작가 언니에게 욕을 한 적은 없다. 그건 매니저였다. 워낙 친하게 지내는 매니저이기도 했고 내가 남자처럼 일을 하기 때문에 그런 일이 발생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서인영은 “당시 추가 촬영도 많았고 너무 빡빡한 일정이었다. 제작비를 아껴야 해서 헤어랑 매니저만 데리고 갔다”라며 “크라운제이 오빠가 매니저가 없어 제가 징검다리 역할을 해야 했다. 저 혼자 모든 걸 해야 하는 상황 과부화였다. 정신이 없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당시 매니저 김경문 씨는 “촬영 2일 차였고 제작진과 출연진만 8시간 촬영을 했다. 도로가 통제되어 누나가 저를 몇 시간 동안 기다리는 상황에서 그렇게 됐다”라며 “저희가 누나 옆에서 케어를 했어야 했는데 잘 챙기지 못해서 일어난 부분이다. 제도 너무 힘들었고 죄송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서인영은 “동영상을 유포한 분을 원망한 적은 없다. 사실 갑질 내용을 보고 너무 당황했다. 내가 이런 애인가 싶었다. 내가 이런 애면 ‘진짜 아니다’ 싶었다”라며 “그때 사막 추가 촬영이 있었다. 오빠에게 울면서 미안하다고 못할 거 같다고 했다. 솔직한 감정으로 임해야 하는데 가식적으로 하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이 부분이 욕설보다 더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프로답지 못한 행동이었다”라고 반성했다.

서인영은 “저 때문에 불편했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다시는 시끄러운 일이 없도록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며 “마음을 돌려달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앞으로 너그러운 마음으로 예쁜 모습을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52,000
    • +0.26%
    • 이더리움
    • 215,000
    • +0.8%
    • 리플
    • 308
    • +0.65%
    • 라이트코인
    • 69,250
    • +1.54%
    • 이오스
    • 3,971
    • +1.48%
    • 비트코인 캐시
    • 312,000
    • +0.48%
    • 스텔라루멘
    • 84.6
    • +1.44%
    • 트론
    • 21.8
    • +0%
    • 에이다
    • 51.8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700
    • -0.14%
    • 모네로
    • 72,600
    • -0.07%
    • 대시
    • 79,2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5,440
    • +0.65%
    • 49.2
    • +5.13%
    • 제트캐시
    • 42,150
    • +0.81%
    • 비체인
    • 8.44
    • -3.32%
    • 웨이브
    • 898
    • +0.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1
    • +5.94%
    • 비트코인 골드
    • 9,270
    • -0.86%
    • 퀀텀
    • 2,525
    • +0.6%
    • 오미세고
    • 1,192
    • -4.41%
    • 체인링크
    • 3,387
    • -1.11%
    • 질리카
    • 7.98
    • +4.59%
    • 어거
    • 13,050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