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게임중독법 반대 서명자 10만명 돌파…업계도 공동 대응 나섰다

게임중독법 제정 반대 움직임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반대 서명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

업계에 따르면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이하 K-IDEA)에서는 국회에서 추진 중인 게임중독법에 대해 반대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4일 현재 10만명이 넘게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회는 마약, 술, 도박에 이어 게임을 4대 중독물 중 하나로 규정, 보건복지부가 규제 권한을 갖는 일명 '4대 중독법' 추진에 나섰다.

K-IDEA측은 "'넥슨, 엔씨소프트, NHN엔터테인먼트, CJ E&M 넷마블 등 90여개 회원사들과 함께 '중독법 반대' 배너를 각사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공동으로 벌여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부터는 모바일 페이지에서도 서명 운동에 참여할 수 있어 사람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또한 14~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G-STAR) 2013' 현장에서도 오프라인 서명 운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게임에 대한 규제 법안으로 업계의 반발이 있었던 적은 많았지만 한 목소리로 적극적인 반대 서명 운동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넥슨은 2일부터 자사의 공식 홈페이지에 '4대 중독법 반대 서명' 배너를 공개했다. 이용자들은 배너를 통해 쉽게 K-IDEA 반대 서명 홈페이지에 들어갈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