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심상정 “‘조국 후보자 의혹’에 20·30대 상실감, 40·50대 박탈감”

정의당, 조 후보에 소명요청... 바미, 조국과 딸 검찰에 고발... 조 후보자 “법적 문제없다고 나 몰라라 하지는 않을 것”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2일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각종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2일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각종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 의혹과 관련해 23일 조 후보자와 조 후보자의 딸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이 고발한 부동산 위장 매매 및 사모펀드 의혹에 이어 딸의 입시 논란에 대해서도 검찰의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2일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 장녀와 관련한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 당 법률위원회의 법률 검토를 마쳤다”며 “이날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법적으로는 문제없다’는 강변을 되풀이하는 상황에서 인사청문회만으로는 실체적 진실 규명이 어렵다”며 “법적인 문제가 있었는지를 검찰 수사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13년 동안 KDI(한국개발연구원)에서 논문과 보고서를 썼던 나로서는 한 편의 논문을 완성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안다”며 “외고 학생이 인턴 2주 만에 의학논문의 제1저자가 된다? 학문의 세계에서는 불가능한 얘기”라고 지적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의 딸이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다니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한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가정이 어려운 학생에게 주는 장학금이었다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거론하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검찰이) 이 사건을 흐지부지 끌고 간다면 부득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도 특검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데스노트’로 관심을 모은 정의당의 심상정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 의혹이 규명돼야 한다”며 소명요청서를 조 후보에게 보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 개최 시한을 30일로 못 박고 “따질 것이 있으면 청문회에서 따져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고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했다”고 비난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시 제도가 그랬다고,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와 고려대 학생들의 촛불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부산대 학생 인터넷 커뮤니티에 조 후보자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과 장학금 지급을 둘러싼 의혹을 진상규명 하라는 대자보 가안이 게시돼 학생들의 연대 서명이 이뤄지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35,000
    • +0.56%
    • 이더리움
    • 251,500
    • -1.8%
    • 리플
    • 333
    • -3.2%
    • 라이트코인
    • 86,350
    • -0.69%
    • 이오스
    • 4,645
    • -2.44%
    • 비트코인 캐시
    • 365,700
    • -1.19%
    • 스텔라루멘
    • 82
    • -2.84%
    • 트론
    • 20.8
    • +2.46%
    • 에이다
    • 70.9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100
    • -0.98%
    • 모네로
    • 84,350
    • +0.9%
    • 대시
    • 110,800
    • -1.16%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0.76%
    • 85.1
    • -1.16%
    • 제트캐시
    • 64,200
    • -0.16%
    • 비체인
    • 5.74
    • +0.53%
    • 웨이브
    • 2,009
    • -0.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
    • -7.75%
    • 비트코인 골드
    • 13,210
    • -1.05%
    • 퀀텀
    • 2,759
    • +0.29%
    • 오미세고
    • 1,297
    • -1.14%
    • 체인링크
    • 2,175
    • +0.65%
    • 질리카
    • 12.2
    • +3.39%
    • 어거
    • 12,580
    • +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