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채권마감] 인하베팅! 3년물 1.4% 하향 3년-기준금리 역전폭최대..CD91일 5bp 하락

트럼프 관세부과 언급+주가하락+외인 매수..익일 금통위엔 차익실현 나설 가능성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채권시장이 비교적 큰 폭의 강세를 기록했다. 단기물이 상대적으로 강해 일드커브는 스티프닝됐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기준금리 결정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사실상 금리인하에 베팅하는 분위기였다.

특히 국고채 3년물 금리는 1.4%를 하향돌파하면서 2년9개월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3년물과 7일물 환매조건부채권(RP) 금리를 타깃으로 하는 한은 기준금리와의 금리역전폭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가 오전에 3bp 오후에 2bp씩 총 5bp나 하락한 것도 강세장을 견인하는 요인이 됐다. 외국인도 매수에 나섰다. 밤사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원한다면 중국에 추가관세를 메길수 있다고 언급한 것 역시 영향을 줬다. 주가가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안전자산선호심리도 부추겼다.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한은 기준금리 인하는 7월이든 8월이든 이미 기정사실이라고 평가했다. 금통위 당일에는 어떤 결과가 나오든 차익실현 욕구가 클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수급이나 최근 우려스런 펀더멘털 등 상황이 채권시장엔 우호적이라는 진단이다. 향후 기준금리 하한이 어디일 것이냐는 논란이 추가 강세 수준을 결정짖는 변수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17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2년물은 3.1bp 떨어진 1.423%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11월9일 1.411% 이후 최저치다. 국고3년물은 3.2bp 하락한 1.399%로 2016년 10월25일 1.398% 이후 가장 낮았다. 국고10년물은 2.7bp 내린 1.546%를, 국고30년물은 2.5bp 떨어진 1.560%를, 국고50년물은 2.7bp 하락한 1.558%를 보였다. 국고10년 물가채는 1.4bp 내린 0.584%에 거래를 마쳤다.

CD91일물 금리는 5bp 하락한 1.73%를 기록했다. 이는 1월4일 6bp 하락 이후 6개월보름만에 가장 큰 하락폭이다.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이달 금통위에서 금리인하가 이뤄질 경우 최소 1.65%까지는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금융투자협회, 체크)
(금융투자협회, 체크)
한은 기준금리와 국고채 3년물간 금리역전폭은 35.1bp을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직전 최대치는 4일 기록한 -33.4bp였다. 10년물과는 -20.4bp, 50년물과는 -19.2bp를 보이는 중이다.

10-3년간 스프레드는 0.5bp 확대된 14.7bp를 보였다. 국고10년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이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1.3bp 하락한 96.2bp를 보였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9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전장대비 10틱 오른 110.60을 보였다. 마감가가 장중 최고가였던 가운데 장중 저가는 110.50이었다. 장중변동폭은 10틱을 기록했다.

미결제는 6803계약 늘어난 38만7420계약을, 거래량은 1만8425계약 확대된 9만1566계약을 보였다. 회전율은 0.24회를 나타냈다.

매매주체별로는 은행이 8711계약을 순매수해 사흘째 매수에 나섰다. 개인도 2704계약을 순매수했다. 12일에도 4987계약을 순매수해 3개월만에 가장 많은 순매수를 기록한 바 있다. 반면 금융투자는 6822계약을 순매도하며 이틀째 매도에 나섰다. 외국인도 2368계약을 순매도해 나흘째 매도세를 이어갔다. 외국인의 3년 선물 누적순매수 포지션 추정치는 21만7006계약으로 5월15일 20만8756계약 이후 2개월만에 가장 낮았다.

9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전일보다 31틱 오른 131.85에 거래를 마쳤다. 역시 마감가가 장중 최고가였다. 장중 저가는 131.52로 장중변동폭은 33틱을 보였다.

미결제는 1253계약 줄어든 13만7377계약을 기록했다. 원월물 3계약을 합산한 13만7380계약은 5월15일 13만615계약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거래량도 1344계약 줄어든 4만6677계약을 보였다. 4일 4만2018계약 이후 최저치다. 회전율도 0.34회에 그쳐 4일 0.29회 이래 가장 낮았다.

매매주체별로는 외국인이 1542계약을 순매수해 이틀째 매수했다. 반면 은행은 1743계약 순매도하며 이틀연속 매도세를 보였다.

현선물 이론가는 3선이 고평 4틱을, 10선이 고평 5틱을 각각 기록했다.

▲국채선물 장중 흐름. 위는 3년 선물, 아래는 10년 선물(삼성선물)
▲국채선물 장중 흐름. 위는 3년 선물, 아래는 10년 선물(삼성선물)
증권사의 한 채권딜러는 “전일 트럼프 대통령의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부정적 코멘트와 함께 주가 하락 영향으로 채권은 강세 출발했다. 금통위를 하루 앞두고 소폭 강세속에 소강상태를 보이던 채권시장은 CD금리가 큰 폭으로 빠지고 외국인 채권매수세가 유입되면서 금리 낙폭을 확대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금통위를 앞두고 7월과 8월로 인하시기가 갈리고 있으나 기본적으로 수급이나 펀더멘털에 대한 시장 자신감이 느껴지는 모습”이라며 “7월 인하시에는 이익실현 매물이, 8월 인하시에는 대기 매수세가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 폭은 그리 크지 않을 것 같다”고 예측했다.

자산운용사의 한 채권딜러는 “위험자산 조정과 함께 금통위를 앞두고 기대감 또는 보험성 매수세가 이어졌다. 7월이든 8월이든 인하는 확정된 상황”이라며 “7월 인하시 한 번 더 인하 기대감도 있을 듯 하다. 일단 내일은 어떤 결과든 차익실현 심리는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내 통화정책 여력의 끝단이 어디인지에 대한 논란이 추가 강세여부를 결정할 것 같다. 기준금리 하단에 대한 인식이 한계단씩 떨어질 때마다 정책당국의 부담은 커질 듯 싶다”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41,000
    • -0.2%
    • 이더리움
    • 249,900
    • -2.54%
    • 리플
    • 331
    • -3.5%
    • 라이트코인
    • 85,750
    • -1.72%
    • 이오스
    • 4,610
    • -2.95%
    • 비트코인 캐시
    • 362,800
    • -1.97%
    • 스텔라루멘
    • 82.1
    • -3.18%
    • 트론
    • 20.5
    • +0%
    • 에이다
    • 70.9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400
    • -1.54%
    • 모네로
    • 83,600
    • +0%
    • 대시
    • 109,300
    • -2.24%
    • 이더리움 클래식
    • 7,100
    • -1.8%
    • 83.9
    • -2.67%
    • 제트캐시
    • 64,400
    • +1.1%
    • 비체인
    • 5.67
    • +0.53%
    • 웨이브
    • 2,010
    • -1.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
    • -6.67%
    • 비트코인 골드
    • 13,220
    • -1.05%
    • 퀀텀
    • 2,760
    • +0%
    • 오미세고
    • 1,287
    • -2.35%
    • 체인링크
    • 2,164
    • +1.17%
    • 질리카
    • 12.2
    • +2.52%
    • 어거
    • 12,56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