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국 민정수석 입각설…여야 "대통령이 결정할 과제" vs "헌법 질서 모욕"

▲조국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조국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조국 민정수석을 차기 법무 장관으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총선 출마 예정인 장관 등을 포함한 대규모 개각을 이르면 7월 중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여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내달 개각을 앞두고 일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 작업에 들어간 가운데 법무부 장관 후보로 조 수석에 대한 검증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는 "인사 문제는 인사권자의 결단이 있을 때까지는 알 수 없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전혀 뜬금없는 이야기는 아니다"라며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과제"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조 수석의 총선 출마와 관련해서도 "과거 조 수석과 대화를 해봤지만 본인은 정치 전면에 나서는 것을 상당히 우려하고 있어 소극적 의지를 갖고 있다"며 "검찰 개혁을 포함한 사법 개혁 임무가 끝나면 학교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의사를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본인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헌법 질서에 대한 모욕"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 의원 연석 회의에서 "경질이 됐어도 몇번은 됐어야 할 조 수석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된다고 한다"며 "반헌법적 패스트트랙 폭거 주책임자를 사법 질서를 총괄하는 부처 장으로 앉히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만약 조국 법무부 장관 입각마저 현실화 된다면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 열차를 더 이상 멈출 수 없다는 일종의 선전포고"라며 "야당 무력화이자, 선거제와 검찰을 앞세운 보복 정치, 공포 정치로 사실상 보수 우파를 완전히 추방시키겠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58,000
    • +2.5%
    • 이더리움
    • 269,300
    • +3.85%
    • 리플
    • 392
    • +4.53%
    • 라이트코인
    • 118,600
    • +2.95%
    • 이오스
    • 5,005
    • +7.12%
    • 비트코인 캐시
    • 378,500
    • +4.29%
    • 스텔라루멘
    • 118
    • +6.3%
    • 트론
    • 31.9
    • +10%
    • 에이다
    • 93.8
    • +5.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600
    • +26.24%
    • 모네로
    • 99,700
    • +3.15%
    • 대시
    • 156,800
    • +4.46%
    • 이더리움 클래식
    • 7,265
    • +5.59%
    • 107
    • +16.3%
    • 제트캐시
    • 103,200
    • +5.09%
    • 비체인
    • 7.77
    • +4.57%
    • 웨이브
    • 2,295
    • +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
    • +6.27%
    • 비트코인 골드
    • 30,130
    • +5.01%
    • 퀀텀
    • 3,867
    • +7%
    • 오미세고
    • 1,976
    • +11.7%
    • 체인링크
    • 4,401
    • +0.18%
    • 질리카
    • 17.5
    • +8.02%
    • 어거
    • 19,360
    • +7.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