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중앙지검, YG엔터 양현석 ‘비아이 마약 사건 무마' 직접 수사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서울중앙지검이 직접 수사에 나선다.

20일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부장 이성윤 지검장)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연예인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해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밝혔다.

이 의혹은 2016년 김 씨가 마약구매 혐의로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개입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내용이다. 양 전 대표가 유력한 증인인 A씨를 회유·협박했고, 이후 A씨가 진술을 번복해 경찰과 검찰이 부실수사 끝에 내사 종결했다는 것이다.

당시 A씨는 경찰에서 "김씨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지만, 최근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협박과 회유가 있었다"며 신고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43,000
    • -2.07%
    • 이더리움
    • 264,000
    • -1.78%
    • 리플
    • 383
    • -0.26%
    • 라이트코인
    • 116,900
    • -2.17%
    • 이오스
    • 4,783
    • -2.88%
    • 비트코인 캐시
    • 366,800
    • -2.42%
    • 스텔라루멘
    • 115
    • +1.76%
    • 트론
    • 31.8
    • +7.79%
    • 에이다
    • 91
    • -1.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000
    • +11.86%
    • 모네로
    • 96,350
    • -1.68%
    • 대시
    • 153,400
    • +0.92%
    • 이더리움 클래식
    • 7,010
    • -1.82%
    • 99.9
    • +5.04%
    • 제트캐시
    • 98,550
    • -3.09%
    • 비체인
    • 7.59
    • -0.26%
    • 웨이브
    • 2,262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5.77%
    • 비트코인 골드
    • 28,840
    • -2.6%
    • 퀀텀
    • 3,726
    • -1.94%
    • 오미세고
    • 1,829
    • +1.16%
    • 체인링크
    • 4,336
    • -4.36%
    • 질리카
    • 17.3
    • +1.76%
    • 어거
    • 18,640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