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故이희호 여사 현충원 사회장…이총리 조사, 문의장ㆍ5당 대표 추도사

시민 2000여 명 배웅속 DJ 곁에 잠들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유가족이 참석자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유가족이 참석자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14일 엄수됐다.

추모식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각계 지도자와 시민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추모식에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장례위 상임고문을 각각 맡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조사에서 "우리는 이 시대의 위대한 인물을 잃었다"며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가장 강렬히 상징하는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여사님이 꿈꾼 국민의 행복과 평화, 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추도사에서 "시대를 앞서갔던 선구자였고, 시대의 흐름을 읽어냈던 지도자였다"고 이 여사의 업적을 기렸다.

그는 "여사님 또한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엄혹한 시절을 보내며 상상할 수 없이 가혹한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견디셨다"며 "민주화 운동의 어머니로서 존경받기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여야 5당 대표들도 추도사로 고인을 추모했다. 이들은 "동지였던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길 바란다"(이해찬 대표), "삶이 그 자체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황교안 대표), "김 전 대통령의 동반자를 넘어 선각자였다"(손학규 대표), "국민에게 두루 씨앗을 남겨주셨다"(정동영 대표),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 길을 굳건히 이어나가겠다"(이정미 대표)라고 밝혔다.

여성계를 대표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은 추도사에서 "이희호 선배님이 앞장서 준 그 길을 우리 사회 여성 운동도 함께 걸어왔다"고 말했다.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남측에 보낸 조전을 대독했다.

김 위원장은 조전에서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 여사 추모 영상 상영, 헌화 및 분향을 끝으로 50분가량의 추모식은 끝이 났다.

추모식 이후 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이 여사 안장식이 이어졌다. 김 전 대통령의 기존 묘를 개장해 합장하는 방식으로 이 여사는 배우자를 넘어 정치적 동지였던 김 전 대통령 곁에 안장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48,000
    • -0.32%
    • 이더리움
    • 229,900
    • +2.04%
    • 리플
    • 341
    • +5.57%
    • 라이트코인
    • 92,550
    • +2.6%
    • 이오스
    • 4,4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385,500
    • +2.25%
    • 스텔라루멘
    • 94.5
    • +1.94%
    • 트론
    • 21.8
    • +2.83%
    • 에이다
    • 71.4
    • +2.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400
    • -0.3%
    • 모네로
    • 100,900
    • +0.39%
    • 대시
    • 149,200
    • +3.68%
    • 이더리움 클래식
    • 6,810
    • +1.49%
    • 72.8
    • +3.85%
    • 제트캐시
    • 71,000
    • +3.95%
    • 비체인
    • 6.02
    • +0.5%
    • 웨이브
    • 1,809
    • -3.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45%
    • 비트코인 골드
    • 17,440
    • +3.25%
    • 퀀텀
    • 3,168
    • +10.53%
    • 오미세고
    • 1,493
    • +5.51%
    • 체인링크
    • 3,307
    • +10.23%
    • 질리카
    • 13.3
    • +3.1%
    • 어거
    • 14,380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