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디스패치, 아이콘 리더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카톡 공개…YG 측 "확인 후 곧 입장 밝힐 것"

디스패치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 리더 B.I(비아이·김한빈)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했다.

12일 오전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정황이 담긴 카톡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비아이는 A 씨에게 대마초 흡연 사실을 털어놓으며 LSD 대리 구매도 요청했다.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는 마약류로 지정된 초강력 환각제다.

또한 매체는 경찰이 이를 알고도 소환조사조차 하지 않았다고 보도하며, 이 과정에서 YG의 개입 가능성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재 확인 중이다. 곧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체에 따르면 A 씨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 씨의 휴대폰을 압수, 조사하는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실제로 경찰이 입수한 A 씨와 비아이의 카톡 대화에서 비아이는 "한 번에 많이 사놓을까", "소유하고 있고 싶어, 한 100만 원어치"라고 말했다. 또한 "대량구매는 디씨 안 되냐",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거다"라는 등 A에게도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0,000
    • +0.01%
    • 이더리움
    • 228,000
    • +1.56%
    • 리플
    • 327
    • +2.51%
    • 라이트코인
    • 89,950
    • +3.04%
    • 이오스
    • 4,354
    • +3.13%
    • 비트코인 캐시
    • 367,600
    • +1.86%
    • 스텔라루멘
    • 98
    • +6.41%
    • 트론
    • 21.2
    • +2.91%
    • 에이다
    • 75.5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900
    • +0.76%
    • 모네로
    • 98,650
    • +1.96%
    • 대시
    • 145,400
    • +2.32%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13.19%
    • 91.9
    • +11.94%
    • 제트캐시
    • 72,500
    • +2.98%
    • 비체인
    • 6.27
    • +5.56%
    • 웨이브
    • 2,125
    • +11.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12.44%
    • 비트코인 골드
    • 17,300
    • +7.19%
    • 퀀텀
    • 3,121
    • +3.11%
    • 오미세고
    • 1,446
    • +3.43%
    • 체인링크
    • 3,206
    • -1.14%
    • 질리카
    • 14.1
    • +11.02%
    • 어거
    • 18,410
    • -1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